2022-07-07 16:16
하나금융투자, 방글라데시에 태양광 정수시설 보급사업 추진
하나금융투자, 방글라데시에 태양광 정수시설 보급사업 추진
  • 이미정 기자
  • 승인 2022.04.28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금융투자는 방글라데시 6개주에 태양광 정수시설 123대를 보급하는 온실가스 감축 사업을 진행한다고 28일 밝혔다./하나금융투자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하나금융투자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일환으로 방글라데시 6개주에 태양광 정수시설 123대를 보급하는 온실가스 감축 사업을 진행한다고 28일 밝혔다.

하나금융투자 측은 높은 인구밀도와 식수난을 겪고 있는 방글라데시가 화석연료 대신 태양광을 이용한 정수시설을 이용하게 되면 정수시설 관리 인력 채용을 위한 고용창출의 효과와 온실가스 감축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하나금융투자는 스위스에 있는 탄소배출권(VER) 인증기관인 ‘골드 스탠다드(Gold Standard)’로부터 해외 자발적 탄소배출권(VER)을 인증 받아 획득할 계획이다. 방글라데시 태양광 정수시설 사업에서 산출되는 탄소배출권은 약 94만톤이다.

하나금융투자는 태양광 정수시설 보급으로 유엔(UN)이 정한 지속가능발전 4가지 목표인 ‘SDG6(건강하고 안전한 물 관리)’, ‘SDG8(좋은 일자리 확대와 경제성장)’, ‘SDG12(지속가능한 생산과 소비)’, ‘SDG13(기후변화와 대응)’을 실천할 방침이다.

이동혁 하나금융투자 글로벌마켓운용실장은 “하나금융그룹이 실천하는 ESG 경영과 자발적인 탄소중립 기조에 맞춰 하나금융투자가 첫 시작을 아시아 최빈국의 사회공헌 활동과 연계한 점이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자발적 탄소 감축 프로젝트의 발굴을 통해 전세계 탄소중립 달성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하나금융투자는 지난달부터 기존 국내 탄소배출권 시장에서 시장조성자로 참여하고 있다. 자발적 탄소시장에서도 선제적인 비즈니스를 확대하고자 금융감독원에 업계 최초로 자발적 탄소배출권에 대한 자기매매, 장외거래 중개 업무를 보고하고 시장 진출을 선언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