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7 15:18
카카오엔터, 타파스-래디쉬 합병… 북미 공략 시너지 낸다
카카오엔터, 타파스-래디쉬 합병… 북미 공략 시너지 낸다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2.05.20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이하 카카오엔터)가 자회사로 편입한 타파스와 래디쉬를 합병한다. 올해 글로벌 시장 공략에 집중하겠다고 밝혀온 만큼 양사 합병을 통해 시너지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엔터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이하 카카오엔터)가 자회사로 편입한 타파스와 래디쉬를 합병한다. 올해 글로벌 시장 공략에 집중하겠다고 밝혀온 만큼 양사 합병을 통해 시너지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엔터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이하 카카오엔터)가 자회사로 편입한 타파스와 래디쉬를 합병한다. 올해 글로벌 시장 공략에 집중하겠다고 밝혀온 만큼 양사 합병을 통해 시너지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엔터는 19일 이사회를 열고 웹툰 플랫폼 타파스와 웹소설 플랫폼 래디쉬를 합병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존속법인은 래디쉬로 타파스를 흡수하는 형태로 합병 비율은 각 1대18로 책정됐다. 

신규 합병법인은 타파스와 래디쉬, 우시아월드 등 3개의 플랫폼을 품게 되며 각 서비스를 독립적으로 운영한다. 합병기일은 오는 8월 1일이며 새롭게 출범할 합병법인의 최고경영자(CEO)는 김창원 타파스 대표가 맡는다. 향후 새로운 법인명을 결정하는 등 합병 절차를 처리할 예정이다. 

카카오엔터는 양사의 합병을 통해 스토리 지식재산권(IP) 역량을 합쳐 시너지를 창출하고 글로벌 성장세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합병법인은 글로벌 시장을 중심으로 스토리 IP를 활용해 △오디오 콘텐츠 △메타버스 △대체불가능토큰(NFT) 등의 사업도 전개한다. 대표적으로 래디쉬는 오디오 콘텐츠 시장을 겨냥해 올해 중순부터 주요 작품들의 오디오북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이번 합병법인을 통해 최고 수준의 IP 스펙트럼을 갖추기 위한 창작자를 확보하는데 성공했다. 카카오엔터에 따르면 타파스와 래디쉬의 창작자 규모는 약 10만명이다. 이들 창작자와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는 플랫폼 등을 활용해 공격적인 비전을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이진수 카카오엔터 대표는 이번 합병을 통해 “북미 시장에서의 성장세를 가속화하고 3년 내 글로벌 시장 거래액 3배 성장, 북미 거래액 5,000억원을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카카오는 지난달 프레스톡을 통해 카카오엔터는 북미와 아세안, 중국, 인도 등에서 웹툰 및 웹소설 사업을 확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북미 시장을 중심으로 압도적인 1위 스토리 IP 사업자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특히 이번 합병을 통해 가속화되고 있는 국내 콘텐츠 사업자들간 글로벌 입지 경쟁에서 우위를 선점하는데 주력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