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한미정상회담
윤석열-바이든, 안보행사로 정상회담 일정 마무리
2022. 05. 22 by 서예진 기자 syj.0210@sisaweek.com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경기 평택 오산 공군기지 공군작전사령부 항공우주작전본부를 방문해 장병들을 격려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경기 평택 오산 공군기지 공군작전사령부 항공우주작전본부를 방문해 장병들을 격려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경기도 오산 항공우주작전본부(KAOC)를 방문해 한미연합작전을 수행하는 장병들을 격려하며 2박 3일간의 한미정상회담 일정을 마무리했다. 

양 정상의 마지막 일정이 KAOC 방문인 것은 북한의 도발에 대한 한미 공동 대응 의지를 표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KAOC는 한국형 3축체계(킬체인, 한국형 미사일 방어체계, 대량응징보복)을 운용하는 핵심 지휘 통제기구로, 이 곳 방문은 강력한 한미동맹의 상징적 장면으로 평가할 수 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장병들을 향한 격려사를 통해 “한 치의 흔들림 없는 군사대비 태세를 유지해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단호하고 엄정하게 대응해달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과 제가 여러분을 만나고 이곳을 방문한 건 한미 간 강력한 안보동맹을 상징하는 것”이라며 “오산 항공우주작전본부는 이른바 3축 체계의 중심이고, 그 통제 중심 기관이다. 여러분의 역할이 바로 대한민국 안보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도 “최전선에서 귀한 과업을 수행하는 분들을 보게 돼 굉장히 기쁘다”며 “양국 동맹은 오래전 전쟁에서 희생으로 맺어졌고, 7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여러분 같은 훌륭한 장병 덕분에 굳건한 한미동맹을 유지해 오고 있다고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양국의 통합은 과거뿐만 아니라 지금, 앞으로도 굉장히 중요한 부분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한반도에 있어 다양한 위협이라든지, 한반도의 안정을 지켜내야 하는 부분은 한반도뿐 아니라 전 세계 평화와 안정에서도 중요한 부분”이라고 말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이날 군 최고통수권자로서 KAOC의 전투지휘소와 작전조정실, 중앙방공통제소 등을 현장 지도했다 우선 현장지휘소를 방문해 “(장병)여러분은 한반도의 영공을 지키고,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으로부터 우리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든든한 버팀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중앙방공통제소(MCRC)를 방문해 “성공적인 군사작전은 적에 대한 완벽한 감시와 정찰로부터 시작된다”면서 “1985년부터 운영된 MCRC는 ‘24시간 잠들지 않는 눈’으로 한반도 전역의 영공을 감시하고 통제하는 임무를 완벽하게 수행해왔다는 점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북극성과 견주며 “MCRC는 한반도 공중작전에 있어 자기 자리를 굳건히 지켜 먼길을 떠나는 이들에 길잡이 역할을 해온 북극성과 같은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고 치하했다. 그러면서 “그 어느 때보다 엄중한 한반도 안보상황 속에서 군사대비 태세 전반에 든든한 길잡이 역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KAOC 방문 일정을 끝으로 2박 3일간 이어진 정상회담 일정을 마무리했다. 양 정상은 이날 오후 2시 25분쯤 KAOC 로비에서 작별 인사를 나눴다. 대변인실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이 탄 차량이 이동할 때 양 정상은 서로를 향해 ‘엄지 척’ 인사를 건넸다고 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경기 오산 공군기지 미군 장병을 격려한 뒤, 오후 3시 37분쯤 박진 외교부 장관의 배웅을 받으며 일본으로 떠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