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7 17:36
지지율 바람 탄 국민의힘… ‘위기감’ 높아지는 민주당
지지율 바람 탄 국민의힘… ‘위기감’ 높아지는 민주당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2.05.23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인 권성동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지방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6‧1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보궐선거를 앞두고 국민의힘이 지지율에서 더불어민주당에 우위를 점하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 내에선 위기감이 새어 나오고 있다. 여파는 즉각 지역에 출마한 후보들에게도 미치고 있다. 특히 ‘정치적 명운’을 걸고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이재명 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도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와 오차범위 ‘접전’으로 좁혀지며 쉽지 않은 상황을 맞이했다.

23일 리얼미터가 지난 16일부터 20일까지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국민의힘 지지율은 전주 대비 2.0%p 상승한 50.1%로 나타났다. 민주당은 국민의힘에 11.5%p 뒤처진 38.6%를 기록했다. 전주 대비 0.8%p 상승했음에도, 지지율 격차는 소폭 벌어졌다. (표본오차 95% 신뢰수준 ±1.9%p.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TBS의 의뢰로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 20일부터 21일 실시한 여론조사 역시 비슷한 흐름이다. 해당 여론조사 정당 지지율을 보면 국민의힘은 50.2%, 민주당은 31.0%로 19.2%p 격차를 보였다. 특히 국민의힘의 지지율 상승은 가팔랐다. 지난달 여론조사에서 38.7%였지만, 한 달 사이 11.5%p가 올랐다. 민주당이 같은 기간 37.8%에서 6.8%p 떨어진 것과 대비되는 결과다. (표본오차 95% 신뢰수준 ± 3.1%p.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정치권에서는 이러한 국민의힘의 상승세가 결과적으론 새 정부 출범 후 ‘정권 안정론’에 기대고 있다고 평가한다.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 후 불과 23일 만에 열리는 선거라는 점은 이러한 기류를 더욱 견고하게 하고 있다. 실제로 KSOI 여론조사에 따르면 이번 지방선거의 성격을 ‘정권 안정’으로 평가하는 비율은 53.5%로 ‘정권 견제(40.9%)’보다 12.6%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이 지난 20일 인천 계양구 귤현동 일대를 돌며 유세를 하고 있다. /뉴시스

◇ 당 지지율 악화에 후보들도 ′흔들′

이미 판이 국민의힘에 유리하게 돌아가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의 연이은 ‘실책’도 이러한 분위기를 굳히고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당내 성 비위 논란을 비롯해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입법 강행 등으로 민심과 어긋난 행보를 보인 것이 판세를 더욱 고착화 시키고 있다는 것이다. 

박상병 정치평론가는 <시사위크>와 통화에서 “지금은 윤석열의 타임이라는 것을 누구도 부인할 수 없다”며 “(그런 상황에서) 민주당은 검수완박, 성 비위 등 완전히 대비되는 모습을 보여주며 윤석열의 타임은 더욱 빛이 나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지지율 악화의 여파는 곧장 출마 후보자들에게까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이재명 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의 지지율은 심상치 않은 조짐이다. 복수의 여론조사에 따르면 이 위원장은 윤형선 국민의힘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에게 오차범위 내 접전을 펼치는 상황이다. 한 여론 조사에선 윤 후보가 오차범위에서 이 위원장보다 우위를 점하기도 했다.

해당 지역이 송영길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의 ‘5선’을 만들어 냈던 지역인 만큼 민주당 내부에서도 당혹스러운 분위기가 감지된다. 더욱이 대선 주자인 이 위원장의 ‘체급’에 견주어 볼 때도 예상 밖의 결과다. 이 위원장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민주당 지지율이 급락하면서 우리 후보들 전체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저라고 예외는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에 대한 여전한 불만 이런 것들이 계속 악순환 되고 있는 상황인 거 같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민주당 내에서는 ‘자성’의 목소리도 새어 나온다. 조응천 민주당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 인터뷰에서 “제가 생각하기엔 대선 이후 패배의 원인 분석과 쇄신 노력을 회피해왔다″며 ″그래서 당이 아주 큰 병에 걸렸음에도 통증을 느끼지 못하는 심각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심각한 위기 상황에 처했음을 인정하고 적절한 처방을 구하려는 노력을 진작에 했어야 되는데 지방선거가 너무 임박했으니 거기 준비에만 몰두해 왔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