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7 15:35
윤석열 대통령, 나토 참석 키워드 ‘안보’와 ‘원전’
윤석열 대통령, 나토 참석 키워드 ‘안보’와 ‘원전’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2.06.23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는 최초로 오는 29~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북대서양 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게 되면서 어떤 의제를 나토 회원국들에게 제시할지 주목된다. 우선 윤 대통령은 파트너국까지 함께하는 ‘조인트 세션’에서 북한 관련 메시지를 담은 스피치를 할 것으로 전해진다. 또 원전 산업 부흥을 외친 만큼, ‘원전 세일즈’에도 매진할 것으로 전망된다. 

◇ 비핵화·대북제재 등 ‘안보’ 강조할 전망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참여국들의 광범위한 지지를 확보할 계획이다. 또 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미일 정상회담을 가질 것으로 보이는데, 이 자리에서 북한과 관련해 한미일 공조를 공식화할 가능성이 높다. 

김성한 안보실장은 지난 22일 “이번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통해 나토 동맹국은 물론 파트너국과 가치 연대를 강화하는 한편, 북핵 문제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상세히 설명하고 광범위한 지지를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게다가 나토 회원국 중에는 UN안전보장이사회(UN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미국 외에도 영국과 프랑스가 있기에 대북 추가 제재에 대한 논의도 나올 수 있다. 북한은 올 들어 지난 12일까지 총 19차례에 걸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미사일 발사 등 무력시위를 벌였다. 또 풍계리에서 핵실험 준비도 마무리된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북한의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는 안보리 결의 위반인데, 안보리 상임이사국이자 북한의 주요 우방국인 중국과 러시아는 추가 대북제재에 반대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윤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무력시위 중단 촉구와 더불어, 추가 핵실험 등 도발을 감행할 경우 추가 제재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할 전망이다. 나토는 2006년 북한의 1차 핵실험 이후 대북 규탄 성명을 총 25차례 발표하는 등 대북 압박에 적극적이기도 하다. 

◇ ‘원전 세일즈맨’으로 나설 윤 대통령의 각오

다만 윤 대통령은 나토 정상회의에서 ‘안보’만 강조하지는 않을 방침이다. 경제 분야, 특히 원전 세일즈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김 실장의 브리핑이 있던 날, 윤 대통령은 ‘원전 살리기’ 행보의 일환으로 경남 창원의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했다. 윤 대통령은 취임 이후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폐기하고, 원전산업 복원에 속도를 내고 있다. 

또 윤 대통령은 창원 방문 현장에서 “원전 산업이 어려움에 직면해 아주 안타깝고, 지금이라도 바로 잡아야 한다. 지금 원전 수출 시장의 문이 활짝 열려 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이 ‘원전 세일즈’에 적극 나서겠다는 의미로 읽힌다. 

특히 체코 두코바니 원전 추가 건설 수주전이 벌어지고 있는데, 현재 한국, 미국, 프랑스 3파전으로 진행 중이다. 대통령실은 “체코 등 동유럽 국가들이 원전에 대한 수요를 굉장히 높여가고 있는 상황”이라며 “우리가 나름대로 어필할 수 있는 부분은 어필해서 체코에 원전 수주를 기대한다는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어프로치(접근)한다고 보면 된다”고 전했다. 

실제로 윤 대통령은 창원 현장에서 “세계 주요국들이 미래 원전 시장 주도권을 갖고 치열한 경쟁을 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외국 정상들을 만나게 되면 원전 얘기를 많이 하겠다. 저 역시도, 또 우리 정부의 고위 관계자들도 이 원전 세일즈를 위해 백방으로 뛰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