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19:41
금감원, 우리은행 ‘외환 이상거래’ 현장검사 착수
금감원, 우리은행 ‘외환 이상거래’ 현장검사 착수
  • 이미정 기자
  • 승인 2022.06.27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 한 지점에서 외환 이상거래 정황이 포착돼 금융당국이 검사에 나섰다. /뉴시스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우리은행 한 지점에서 외환 이상거래 정황이 포착돼 금융당국이 수사에 나섰다. 

27일 은행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이하 금감원)은 23일 우리은행 한 지점에 대한 현장 검사에 착수했다. 우리은행으로부터 외국환 거래 관련 이상 거래 현황을 보고 받았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우리은행은 최근 내부검사 과정에서 한 지점의 외환 이상거래 정황을 포착돼 당국에 보고했다. 해당 지점에선 최근 1년간 통상적이지 범위를 넘어선 8,000억원 규모의 외환 거래가 이뤄진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거래액 대부분은 복수의 법인을 통해 수입대금 결제 명목으로 송금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은행은 이러한 거래액이 해당 지점이 통상적으로 다루던 외환거래 규모를 넘어섰고 법인 규모에 비해 송금액이 크다는 점에 의구심을 품고 당국에 보고했다.  

금감원은 해당 지점의 외환 거래와 관련해 외국환거래법 위반 여부가 있는지를 살펴보고 있다. 외환거래 자금 중 일부가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에서 유입된 정황이 있는지에 대해서도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