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20 01:43
대한항공, 항공편 공급 확대 속도… 9월까지 코로나 전 대비 50% 이상 목표
대한항공, 항공편 공급 확대 속도… 9월까지 코로나 전 대비 50% 이상 목표
  • 제갈민 기자
  • 승인 2022.06.28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물기 개조항공기, 좌석 장착 복원 거쳐 여객 노선 재투입
7월부터 기내 서비스 전면 회복 및 새로운 서비스 선보일 것
대한항공은 다음달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와 이탈리아 밀라노, 오스트리아 비엔나 등 3개 노선의 운항을 개시한다. / 대한항공
대한항공이 여름 성수기를 맞아 오는 9월까지 국제선 공급을 적극적으로 늘려 코로나19 이전의 50% 이상 수준까지 항공편을 확대 운항할 계획이다. / 대한항공

시사위크=제갈민 기자  대한항공은 지난 8일 국토교통부의 ‘국제선 전면 허용 및 입국격리 완전 면제’를 골자로 하는 국제선 회복 정책에 발맞춰 오는 9월까지 코로나19 이전 대비 50% 수준으로 공급을 늘리겠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기존 항공편 공급 계획보다 공격적인 행보로, 코로나19로 멈춰 섰던 국제 여객 노선의 조기 회복을 위한 조치다.

대한항공은 우선 7월과 8월 성수기를 맞아 본격적으로 여객 노선 공급 증대에 나선다. 현재 6월 여객 공급은 코로나19 이전의 3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9월 공급량(ASK 기준)을 코로나19 이전 대비 50% 이상까지 회복한다는 계획이다. 연말까지 공급 50%를 회복하겠다는 기존 계획보다 약 3개월 정도 앞당긴 것이다.

◇ 국제선 주요 간선 노선 운항 확대 및 관광 노선 복항

미주 노선의 경우 인천∼로스앤젤레스(LA) 노선은 현재 주 14회(하루 2회) 운항 중이며, 인천∼뉴욕 노선은 오는 7월부터 주 7회에서 12회로, 8월부터는 주 14회(하루 2회)로 운항을 늘릴 예정이다.

인천∼워싱턴·호놀룰루 항공편은 주 5회에서 7회, 인천∼밴쿠버는 주 6회에서 7회로 증편해 인천∼애틀란타·샌프란시스코 노선과 함께 7월부터 매일 1회씩 운항한다. 인천∼보스턴도 주 3회에서 4회, 인천∼시카고는 주 4회에서 5회로 확대 운항한다. 그동안 운휴하던 인천∼라스베이거스 노선은 7월부터 주 3회 운항을 재개한다.

대한항공이 급증하는 항공 수요에 발맞춰 에어버스 A380 기재를 일부 노선에 적극 투입해 운용할 계획이다. / 대한항공
대한항공은 급증하는 항공 수요에 발맞춰 에어버스 A380 기재를 일부 노선에 적극 투입해 운용할 계획이다. / 대한항공

유럽 노선도 공급을 늘린다. 인천∼파리는 7월부터 주 5회에서 매일 1회(주 7회) 운항하며, 인천∼프랑크푸르트 및 암스테르담 노선은 주 3회에서 5회로 늘어난다. 코로나19로 인해 2020년 3월 운항을 중단했던 인천∼밀라노 및 비엔나 노선은 7월부터 각각 주 3회 운항을 재개한다. 인천∼바르셀로나, 인천∼로마 노선도 9월부터 각각 주 3회씩 다시 운항을 재개한다.

동남아시아 노선도 빠르게 회복 수순에 들어간다. 7월부터 인천∼방콕·싱가포르·마닐라·호치민 노선은 주 10회에서 14회로 증편해 매일 2회 운항한다. 인천∼하노이·자카르타는 7월부터 증편해 주 7회, 인천∼다낭·발리 노선도 7월부터 주 7회 운항을 다시 재개한다.

일본 노선의 경우 우선 김포∼하네다 노선을 오는 29일부터 다시 주 2회 운항을 시작한다. 대한항공은 김포공항의 국제선 수용 능력에 맞춰 김포∼하네다 및 오사카 노선을 지속적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인천∼삿포로 노선도 7월 주 2회로 운항을 재개한 후 8월 주 7회로 공급을 늘리고, 인천∼오키나와 노선도 8월 주 3회 재운항할 예정이다.

인천∼홍콩과 울란바토르 노선은 주 4회에서 7월부터 주 7회로, 인천∼타이페이는 주 3회에서 주 4회로 증편한다. 중국 노선은 중국의 방역 정책 유지로 현재 운항이 제한적이나, 향후 한·중 양국 간 국제선 운영 협의에 따라 증편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급증하는 여객 수요에 대비하기 위해 7월부터 뉴욕 노선에 매일, 홍콩 노선에 주 3회, 그리고 9월부터는 나리타 노선에 매일 A380 항공기를 투입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화물공급 확대를 위해 화물기로 개조해 운용하던 항공기를 다시 여객기로 되돌리는 작업도 진행한다.

우선 7월부터 순차적으로 좌석을 떼어냈던 보잉 777 기종 10대의 항공기 중 우선 3대를 여객기로 활용하기 위해 좌석을 다시 장착해 운영한다. 에어버스 A330 기종도 7월 중으로 좌석을 탈거했던 1대에 다시 좌석을 장착해 운영한다. 또한 좌석을 떼어내지 않고 화물전용으로 활용했던 일부 항공기들도 여객노선에 투입한다.

대한항공은 좌석 장착 등 객실 복원 작업에 1대당 약 10일 내외로 소요되는 점을 감안, 여객 수요 증가세와 화물 수요 변화를 면밀하게 살피며 복원 작업을 진행해 변화하는 시장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이 외에도 장기 주기된 약 20대의 항공기들을 언제든 투입할 수 있도록 정비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이전 수준까지 기내 서비스도 되돌리는 한편 새로운 기내 서비스도 고객들에게 선보일 계획이며, 이를 위해 업무 복귀 직원들을 위한 교육 지원, 신규 채용 등 인력 부문의 대책도 마련해 추진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