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20 01:40
“내비 오차 cm까지 줄인다”… KT, 초정밀 측위 사업 본격화
“내비 오차 cm까지 줄인다”… KT, 초정밀 측위 사업 본격화
  • 박설민 기자
  • 승인 2022.06.29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는 29일 미국 스위프트 내비게이션과 기술 및 사업협력 계약을 체결하고 ‘초정밀 측위 서비스 사업’을 본격화 한다고 밝혔다./ KT

시사위크=박설민 기자  종합 IT플랫폼 기업 ‘디지코(DIGICO)’를 향해 나아가고 있는 KT가 초정밀 측위 사업에 본격 진입하며 모빌리티 산업 리더십 강화에 나선다.

KT는 29일 미국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초정밀 측위 글로벌 리딩 기술 기업 스위프트 내비게이션(Swift Navigation)과 기술 및 사업협력 계약을 체결하고 ‘초정밀 측위 서비스 사업’을 본격화 한다고 밝혔다.

초정밀 측위 서비스란 기존 GPS 등을 통해 제공되던 위치 서비스에서 발생하는 수~수십m의 오차를 cm단위까지 줄여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다. 스위프트 내비게이션은 측위 오차를 보정하고 정확한 위치를 계산할 수 있는 플랫폼과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다. 

KT는 디지코로 성장 가속화를 위해 미국 실리콘밸리의 우수한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왔으며, 지난해부터 스위프트 내비게이션과 협업을 위한 사내 TF를 구성하고 국내와 미국 현지에서 기술 검증 및 상용 서비스 개발을 준비해왔다.

KT는 이번 스위프트 내비게이션과의 사업 협력으로 전국 커버리지로 직접 구축한 ‘기준국(Reference Station)’과 이들 솔루션을 연동해 다양한 모빌리티 영역에서 초정밀 측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여기서 기준국은 위성신호의 오차를 보정할 수 있는 기준 정보 생성 장비를 말한다.

KT의 초정밀 측위 서비스 개념 설명도./ KT

KT가 운영하는 기준국에서 위성 신호를 반복적으로 관측, 실시간으로 발생하는 위성궤도와 대기권(전리층, 대류권 등) 오차를 분석하고 자체 보정서버에서 오차 모델링 등을 적용해 보정 정보를 생성한다. KT 기준국과 보정서버에서 생성된 보정정보를 통해 △GPS(미국) △Galileo(유럽) △Glonass(러시아) △Beidou(중국) 등 여러 위성으로부터 수신되는 GNSS(Global Navigation Satellite System) 신호와 5G 및 LTE신호까지 조합해 정밀한 위치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또한 KT가 제공하는 초정밀 측위 정보는 자율주행 자동차, 중장비, 무인 농기계, UAM, 드론 등을 비롯해 스마트폰에도 적용 가능하다. 현재 자율주행과 같이 안정적인 주행과 사고예방 등 안전이 중요시 되는 경우에는 정확한 위치 정보를 위해 라이다(LiDAR), 카메라 등 여러 종류의 센서가 쓰이고 있다. 이때 KT의 초정밀 위치 정보 서비스를 적용하면 이들 센서가 불안정한 경우에도 cm급의 정확한 위치 좌표를 도출할 수 있다.

KT AI 모빌리티사업단장 최강림 상무는 “이번 스위프트 내비게이션과 제휴 및 공동기술 개발을 통해 초정밀 위치 기반 서비스 시장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며 “초정밀 측위 특화 인프라와 모빌리티 사업에서 KT가 보유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다양한 산업 영역에서 새로운 위치 기반 서비스를 발굴하고 관련 기업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생태계 조성 측면에서도 선도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