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20:55
카카오모빌리티 ‘2대주주 전환’ 가능성 밝힌 카카오… 노조는 반대 재개
카카오모빌리티 ‘2대주주 전환’ 가능성 밝힌 카카오… 노조는 반대 재개
  • 권정두 기자
  • 승인 2022.07.07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모빌리티 매각과 관련해 카카오 측이 2대주주로의 전환 가능성을 밝힌 가운데, 노조는 반대 움직임을 본격화하고 있다. /뉴시스
카카오모빌리티 매각과 관련해 카카오 측이 2대주주로의 전환 가능성을 밝힌 가운데, 노조는 반대 움직임을 본격화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매각설에 휩싸여 뒤숭숭한 카카오모빌리티와 관련해 카카오 고위경영진이 2대주주로의 전환 가능성을 밝혔다. 이는 전면적인 매각에 비해 실현 가능성이 훨씬 높은 시나리오로 평가된다. 다만, 노조가 반대 움직임을 본격화하고 있어 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배재현 카카오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지난 6일 카카오 경영진과 카카오 노조 ‘크루유니언’의 면담이 끝난 뒤 사내 공지를 통해 카카오모빌리티 매각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달 중순 언론 보도를 통해 매각설에 휩싸이기 시작했으며, 카카오 측도 “결정된 것은 없으나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이를 인정한 바 있다. 이후 구체적인 매각 대상 등이 거론되면서 매각설을 둘러싼 설왕설래가 이어져왔다.

배재현 CIO는 공지를 통해 먼저 카카오모빌리티를 완전히 매각하는 방안은 검토조차 해본 적 없는 루머라고 선을 그었다. 아울러 검토 중인 것은 10%대의 지분 매각을 통한 2대주주로의 전환이라고 밝혔다.

배재현 CIO는 이 같은 사안을 검토 중인 이유에 대해 “때로는 부득이하게 카카오와 카카오모빌리티가 서로의 방향성과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전략에 상반된 입장을 가지는 경우도 생기고 있다. 대표적으로 카카오는 모빌리티서비스의 수익화와 사업영역 확장 그리고 나아가 IPO(기업공개)에 대한 사회의 우려를 경청하게 된다“며 ”이러한 연유들로 카카오는 2대주주로 한발 물러서서 카카오모빌리티의 독립을 응원하고,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라는 울타리를 넘어서 더 큰 혁신과 성장을 지속할 수 있는 구조를 고민해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카카오의 한발 물러섬이 카카오모빌리티의 앞으로의 전진을 위해 필요하지 않을까, 카카오공동체의 핵심 플랫폼인데 기존의 대기업들이 해왔던 방식대로 거대한 해외 경쟁사들과 보다 대등하게 싸울 수 있게 더욱 더 커지고 강하게 결합해야 하지 않을까 하는 끊임없이 고민을 하고 있다”며 “이에 모든 대안과 전략을 더 넓은 시각으로 고민하다가 이번 주주구성 변경안도 검토를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배재현 CIO는 다만 실제 진행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며 카카오모빌리티 구성원들의 의견을 충분히 경청하고 반영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처럼 배재현 CIO가 밝힌 2대주주로의 전환은 전면적인 매각에 비해 실현 가능성이 훨씬 높다. 카카오는 현재 카카오모빌리티 지분 57.5%를 보유 중이다. 전면적인 매각의 경우 그 금액이 최소 4~5조원, 최대 10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며, 협상 과정에서 금액을 둘러싼 입장 차가 상당할 수 있다. 반면, 10%대의 지분 매각은 그에 비해 훨씬 수월할 전망이다. 카카오 측이 전략적인 측면에서 지분 매각을 검토 중인 점에 비춰보면 더욱 그렇다.

10%대 지분 매각을 통해 카카오가 2대주주 자리로 내려가는 것 또한 충분히 가능한 시나리오다. 매각 상대로 거론된 MBK파트너스는 애초에 카카오 지분 뿐 아니라 다른 재무적투자자들의 지분 매입도 함께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진 바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TPG컨소시엄이 29%, 칼라일이 6.2%의 지분을 보유 중이다. 이들의 지분을 모두 사들일 경우 MBK파트너스는 카카오 지분 12% 정도만 매입해도 1대주주가 될 수 있다.

하지만 노조 측은 반대 움직임을 다시 본격화하고 있다. 크루유니언은 같은 날 성명서를 내고 카카오 전 계열사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카카오모빌리티 매각 반대 서명운동을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