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5 08:01
윤석열 대통령 “폭우 피해, 정부를 대표해 죄송한 마음” 사과
윤석열 대통령 “폭우 피해, 정부를 대표해 죄송한 마음” 사과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2.08.10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폭우 피해 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통령실-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폭우 피해 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통령실-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10일 중부권 폭우로 사망자 발생 등 피해에 대해 “희생자의 명복을 빌며 불편을 겪은 국민들께 정부를 대표해 죄송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이 취임 후 사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본부 상황실에서 하천홍수 및 도심침수 대책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전날 사망자가 발생한 서울 관악구 신림4동 현장을 방문한 것을 언급하며 즉각적인 경고 체계 운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저지대에서 침수가 일어나면 지하 주택에 사는 분들 피해는 불 보듯 뻔하다”며 “국가 하천과 수계 관리 시스템이 있기는 하나 이걸 첨단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수위를 상시 모니터링하고 시뮬레이션을 해 즉각 경고체계를 운영하는 게 필요하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국가 하천, 지방 하천, 본류와 지류를 아우르는 종합적 물길 홍수 예경보 시스템을 구축해 인명과 재산 피해 최소화에 전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며 현재 국정과제로 추진 중인 AI 홍수 예보, 디지털 트윈, 도심 침수·하천 범람 지도 등 스마트 기술을 이용한 물 재해 예보 대응체계를 거론했다. 

이어 “아울러 오세훈 시장이 과거 준비했다 시의 행정권이 바뀌어 추진 못했던 침수조, 배수조와 물을 잡아주는 지하터널에 대해서도  광범위하게 논의해 재난을 근본적으로 막을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대책회의에 앞서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로 곧바로 출근해 수도권 폭우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신속 복구와 취약 계층에 대한 신속 지원을 당부했다. 이틀 연속으로 폭우 상황 및 재난 상황 관리에 총력을 기울이는 모습이다. 

또 다른 지역에도 발생할 수 있는 호우 피해에 대한 사전 대책 마련을 주문했고, 대중교통 운행 상황, 도로 통제 현황, 댐 수위, 산사태 위험 지역 등을 각 유관 부처들을 통해 종합적으로 점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