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6 12:47
새정치연합 DJ·노무현 지우기에 민주당 의원들 강력 반발
새정치연합 DJ·노무현 지우기에 민주당 의원들 강력 반발
  • 박태진 기자
  • 승인 2014.03.18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위크=박태진 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의 정강정책 초안에 6·15, 10·4선언이 명문화되지 않는 것에 대해 민주당 관계자들이 발끈하고 나섰다.

6·15 선언의 직접 당사자인 박지원 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두 선언의 명문화를 요구했다. 박 의원은 “논쟁 피하려고 좋은 역사 업적을 포기해서는 안 된다”며 “새정치민주연합 정강정책에는 6·15, 10·4 선언을 계승발전시키는 명문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6·15는 7·4 남북기본 합의서에서 출발했고, 10·4는 6·15에서 출발한 것으로 생각한 박 의원은 “남북 간 합의는 존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영환 의원도 두 선언의 명문화 포기에 대해 민주당의 정체성을 강조하며 반박했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 정체성의 뿌리는 중도 개혁주의로 야당이 처음으로 정권 교체한 김대중 정부 노선에 있다”며 “야당이 처음 정권 교체를 한 노선인 중도 개혁주의에서 시대의 흐름에 맞게 약간의 변형, 창조적 계승이 이뤄지면 좋겠다”고 밝혔다.

김기식 의원은 트위터에서 두 선언을 삭제한 것을 ‘궤변’이라고 주장하며 강력히 반발했다. 김 의원도 트위터를 통해 “민생을 강조하기 위해 6·ㆍ15, 10ㆍ4 선언 계승 문구를 삭제한다는 게 무슨 궤변이냐”며 “산업화와 민주화 모두를 긍정적 역사로 평가하자면서 역사적인 6ㆍ15, 10ㆍ4선언 계승은 낡은 것으로 치부하는 게 새정치냐”고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앞서 새정치연합 금태섭 대변인은 “민주당 강령에는 7ㆍ4 공동성명도 빠져 있는데 어떤 것은 넣고 어떤 것을 빼면 괜한 오해만 불러일으킬 수 있어 소모적 논쟁 생길 수 있어 들어낸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민주당 내 구주류 뿐 아니라 친노세력의 불만도 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의원을 비롯한 친노진영도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합의한 10·4 선언을 새정치민주연합 정강정책에서 드러낸 것에 대해 불만을 표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새정치민주연합 창당 과정에서 ‘친노배제’ 등 오해를 불러일으킬 말들이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10·4선언을 정강정책에서 제외한 부분을 집중 성토하면 또 다른 오해를 낳을 수 있어 당분간 침묵을 지킬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