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9 02:19
안철수 기자회견 연기… 향후 거취 고민?
안철수 기자회견 연기… 향후 거취 고민?
  • 박태진 기자
  • 승인 2014.04.10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가 10일 무공천 폐지 관련 조사 결과를 받고 근심에 싸였다.
[시사위크=박태진 기자]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의 기자회견이 연기됐다. 당초 새정치민주연합은 10일 기초선거 무공천 폐지 여부를 묻는 국민여론조사와 당원투표 결과를 발표하며 이에 대한 안 공동대표의 입장을 전하는 것으로 계획했으나 당내 진통을 거듭하다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새정치민주연합의 무공천 폐지에 대한 국민여론조사와 당원투표 결과 ‘공천해야 한다’는 응답률이 53.44%가 나왔다. 반면 ‘공천하지 않아야 한다’는 응답률은 46.56%에 그쳤다. 이에 따라 새정치민주연합은 무공천 방침을 철회하고 공천을 실시하게 됐다.

이 같은 결과에 안 공동대표는 충격이 적지 않다는 전언이다. 전날까지만 해도 “어떤 결과가 나오든 당원과 국민의 뜻에 따르겠다”고 밝혔지만 그동안의 여론조사 결과가 무공천을 지지하는 쪽으로 나왔기 때문이다. 따라서 당 관계자들은 “안 공동대표가 뜻밖의 결과로 받아들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무공천 철회 결정을 수용하기로 했지만 안 공동대표로선 고심이 한층 깊어졌다. 지난 대선 때부터 일관되게 주장해온 소신을 버리게 되면서 정치적 타격이 불가피해졌고, 합당 명분이 무공천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지도력에도 상처를 받게 됐다. 일각에서 안 공동대표의 사퇴 가능성을 얘기하는 이유다.

한편, 금태섭 대변인은 “오후에 두 공동대표의 기자회견 일정을 다시 공지하겠다”고 밝혔다. 안 공동대표가 기자회견을 통해 향후 대응방침과 자신의 거취에 관해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주목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