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8 10:44
강남 개포고 야자, ‘두 마리 토끼’를 잡다!
강남 개포고 야자, ‘두 마리 토끼’를 잡다!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4.11.18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학생 175명 설문조사 결과, “야자 덕에 자기주도학습력 커지고 사교육 줄었다”

 
[시사위크=김민성 기자] 부산에서 ‘야자(야간자율학습) 자율화’를 둘러싼 논란이 제도 도입 이후까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야자 프로그램이 학생들의 ‘자기주도적 학습능력 향상’ 및 ‘사교육 경감’에 상당 수준의 효과를 발휘하고 있는 것으로 고교 설문조사에서 드러났다.

최근 서울 개포고등학교(교장 이윤영)의 1·2학년 5개 학급(1학년 3학급, 2학년 2학급) 17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학교 야자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학생 중 ‘야자가 자기주도학습에 도움이 된다’고 응답한 학생이 86.7%, ‘야자 참여 후 사교육이 줄었다’고 응답한 학생이 22.3%에 달했다.

이같은 결과는 ‘사교육 1번지’로 불리는 서울 강남 지역 고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것이어서 특히 주목된다.

설문조사 결과를 자세히 살펴보면, ‘야자가 자기주도학습에 얼마나 도움이 되는가’라는 질문에 ‘조금 도움이 된다’(65.7%), ‘아주 많이 도움이 된다’(20.9%), ‘잘 모르겠다’(11.9%),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1.5%) 순으로 응답해, 야자의 학습효과를 긍정하는 응답이 전체의 86.7%로 압도적인 비중을 차지했으며,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응답은 1.5%로 극소수에 불과했다.

‘야자 참여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과반수가 넘는 50.8%의 학생이 ‘다른 곳보다 공부가 잘돼서’라고 답했다. 이어, ‘자기주도학습상을 타려고’(32.3%), ‘자기주도적 학습 습관을 들이려고’(10.8%), ‘학원에 가기 싫어서’와 ‘집에 있기 싫어서’(각 3.1%) 순이었으며, ‘부모님이나 선생님이 시켜서’라고 답한 학생은 단 한 명도 없었다.

‘일주일 중 야자 참여 일수’는 ‘2일’(58.2%), ‘3일’과 ’1일’(각 16.4%), ‘5일’(4.5%), ‘4일’(3.0%), ‘6~7일’(1.5%) 순으로, 2~3일 참여하는 학생이 74.6%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또한 4명 중 3명 꼴인 75.7%의 학생이 ‘앞으로도 꾸준히 야자에 참여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야자 프로그램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 학생들은 ‘스스로 공부하는 습관을 기르는 데 도움이 된다’, ‘좋은 환경에서 공부하면서 자기주도학습상도 탈 수 있다’, ‘시간을 좀 더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등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학생들은 ‘쉬는 시간에 친구들과 놀게 된다’, ‘(사전 신청자 중심의) 지정석제도가 불편하다’ 등을 그 이유로 꼽았다.

전체 응답 학생의 하루 평균 자기주도학습 시간은 2.5시간이었다.

‘야자 자율화’를 시행 중인 개포고등학교는 야자 참여를 전적으로 학생 자율에 맡기는 대신, 철저한 관리감독과 쾌적한 학습공간으로 우수한 야자 면학 분위기를 조성하는 한편 야자 참여 시수를 ‘자기주도학습상’ 시상의 필수 요건 중 하나로 정하는 등 다각적인 방법으로 학생들의 야자 참여를 독려해오고 있다. 그 결과, 사교육 의존도가 높기로 유명한 서울 강남 지역 소재 고교임에도 불구하고 평균 40% 이상의 높은 야자 참여율을 꾸준히 유지하고 있다.

이번 설문조사는 개포고의 ‘자율형 창의경영 학교특색 프로그램’의 하나인 ‘개포 위드(WITH) 프로젝트’의 팀 개별 과제의 일환으로, 고미령(2학년)·김문주·이윤정·정인영·차동욱·최장원(이상 1학년) 등 6명의 학생들에 의해 자율적으로 기획·진행됐다.

한편, ‘개포 위드(WITH) 프로젝트’는 다양한 분야의 전문성을 지닌 학부모(멘토)와 해당 분야 진로에 관심을 가진 학생(멘티)이 팀을 이뤄 최소 1년 이상의 장기간 동안 상호 교류하며 연구하는 맞춤형 진로탐색활동이다. 개포고는 이 프로젝트를 지난 2010년부터 추진, 입시정책에 매몰된 학생들에게 창의·인성교육과 함께 다양하고 실질적인 진로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