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2 14:56
금태섭 “박근혜 정부가 뭘 이루려고 하는지 모르겠다…소통 낙제점”
금태섭 “박근혜 정부가 뭘 이루려고 하는지 모르겠다…소통 낙제점”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4.12.30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금태섭 변호사.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을 역임하기도 했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금태섭 변호사가 박근혜 정부의 국정 2년차에 대해 “박근혜 정부가 무엇을 이루려고 하는 건지 여당조차 모르는 것 같고, 어떻게 나아가겠다 하는 국민과의 노통 노력은 정말 낙제점”이라고 평가했다.

30일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금태섭 변호사는 “박근혜 정부가 집권을 통해서 이루려고 했던 것이 무엇인지 명확하게 하고, 또 그에 대해 국민들의 동의를 얻어내는 작업이 필요한데, 두 가지 다 불명확했다”고 설명하면서 이 같이 밝혔다.

아울러 금태섭 변호사는 세월호 문제에 대응하는 박근혜 대통령의 태도에 대해서도 소통의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이) 몇 차례 사과를 하긴 했는데 과연 무엇을 잘못했는지 그런 것은 없고 내가 대통령이니까 그 입장에서 책임을 지겠다. 이 정도의 추상적인 사과만 나와서 그런 점에서 국민들과 소통은 정말 잘 안 됐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금 변호사는 또 비선실세 문제 등에 대해서 공식라인이 본연의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는 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비선 실세 문제보다도 공직적이고 정상적인 라인이 제대로 가동되지 않는 것이 더 큰 문제라고 생각한다”면서 “과연 대통령이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공식 라인에 있는 사람들이 누구도 책임 있게 얘기를 해줄 수 없는 것이 지금 우리 정부의 모습”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