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1 06:12
지진·해일 공포에 휩싸인 태평양 연안국가들
지진·해일 공포에 휩싸인 태평양 연안국가들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5.05.13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네팔 카드만두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실의에 빠진 네팔 국민 <사진=AP/뉴시스>
[시사위크=김민성 기자] 일본 도호쿠 지역 근해에서 강진이 발생해 태평양 연안국가들의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지진은 예측이 불가능하지만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경향이 있다는 점에서 대재앙의 전조가 아니냐는 걱정스런 관측이 나오고 있다.

13일 오전 6시 10분 경 일본 도호쿠 지역 미야기현 앞 바다에서는 규모 6.6의 지진이 발생했다. 도쿄에서도 진동이 감지되는 등 지진의 영향으로 고속철 일부 노선이 운행을 중지했고, 도쿄전력은 후쿠시마 원전의 상황을 점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해일 우려는 없는 것으로 NHK는 보도했다.

일본 소식통에 따르면 지진에 따른 큰 피해는 없었지만, 불안감은 확산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최근 일본은 화구 주변의 분화 횟수가 크게 늘어나 관광객들의 입산을 통제하고 있는 상황이다. 전국적으로 화산 활동이 활발해지자 일본 당국은 24시간 감시 체계를 가동하고 있다. 일례로 도쿄 인근의 관광명소 하코네 산도 화산 분화 경계령이 내려져 있고 일부 등산로는 폐쇄됐다.

일본 뿐만 아니라 앞서 발생한 네팔 지진도 공포감을 확산시키고 있다. 지난 12일 오후 4시 경에는 규모 7.4와 6.3의 강진이 연이어 발생해 사망자가 40명이 넘고 부상자는 1,000여명이 넘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26일 대지진으로 사망자만 8,000명이 넘는 가운데 추가 희생자가 나와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 지난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당시 얽혀있는 선박 사진, 사진은 이번 일본 지진과는 관련 없음. <사진=AP/뉴시스>
문제는 이 같은 재난이 아직 끝나지 않았을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 이번 일본 지진을 포함해 환태평양 지진대에서는 지난 3월부터 규모 6이 넘는 강진이 계속 이어지고 있고, 남미대륙에서는 화산활동이 활발했다.

파푸아뉴기니 라바울 남서쪽 해안에서는 지난 3월 29일 규모 7.5의 강진이 발생한 데 이어 5월 1일에도 7.1의 강진이 발생했다. 다음 날에는 인근의 통가에서도 6.4의 지진이 감지됐다. 4월 22일에는 칠레의 칼부코 화산이 50년 만에 분출했고, 24일에는 뉴질랜드 남섬에서 규모 5.9의 지진이 발생했다.

지난 2011년 뉴질랜드의 지진이 발생한 지 17일만에 일본 동일본 대지진이 있었다는 점에서 대재앙의 전조가 아니냐는 공포감이 확산되고 있는 것.

다만 이 같은 공포감 확산에 대해 전문가들은 “환태평양 조산대 지역은 전 세계의 화산과 지진이 90%가까이 발생하는 지역이기 때문에 특별히 많이 발생하고 있는 것은 아니”라며 ‘주기설’이나 ‘대재앙 전조설’ 등을 일축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