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3 06:09
안철수 “윤여준·금태섭 등 측근과의 이별, 제가 부족했다”
안철수 “윤여준·금태섭 등 측근과의 이별, 제가 부족했다”
  • 우승준 기자
  • 승인 2016.03.29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대 거부는 차기 대권 때문인가… 머리 속에 대선은 없어”
“연대 거부는 김종인 더민주 대표도 밝혀”

[시사위크=우승준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상임 공동대표는 자신의 최측근으로 불렸던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과 금태섭 변호사 등과 멀어진 이유에 대해 “제가 부족했다”고 밝혔다.

29일 오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진행된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정치 입문 당시 가까웠던 인사들 다수가 떠났다’는 질문에 “더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송곳 같은 질문은 계속됐다. 여야 컷오프 속에서 국민의당이 ‘이삭줍기’에 집중, 당의 한계가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안 대표는 “그 부분도 저희가 부족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총선에서 야권의 최대 쟁점으로 꼽히는 야권연대를 묻는 질문에 안 대표는 “야권연대 거부의사를 분명히 밝힌 건 김종인 더민주 대표”라며 “기이한 생각이 드는 게 더민주 내에서 국민의당에 연대 요구를 하는 것 자체가 당내 이견”이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오히려 연대를 요구하는 분들이 김종인 대표와 당내 의견을 조율하고 하나의 목소리로 통일하는 게 순서”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연대 거부’ 의사가 견고한 데는 차기 대권을 향한 목적이 있기 때문인가를 묻는 질문에 안 대표는 “제 머리 속에 대선은 들어있지 않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