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8 10:05
여론전 준비하는 박근혜-최순실… 문재인 “국민 마음이 참담할 것”
여론전 준비하는 박근혜-최순실… 문재인 “국민 마음이 참담할 것”
  • 우승준 기자
  • 승인 2017.01.26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뉴시스>
[시사위크=우승준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이 돌발인터뷰 등으로 여론전을 준비하는 움직임을 보이자 “어떻게 해서든 시간을 끌려고 하는 이런 모습을 보면서 아마 우리 국민 마음이 참담하지 않을까 싶다”고 불편함을 토로했다.

문재인 전 대표는 26일 서울 서초구의 서울소방학교를 방문한 뒤 취재진과 만나 “(노무현 대통령 탄핵 때는) 헌재에 가급적 신속한 심사를 요청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참여정부 당시 탄핵 때와 현 정부의 모습을 비교하면서 “그때 우리는 결과와 상관없이 대통령이 직무정지 되고 국무총리가 권한대행을 하는 상황을 조기에 종식시키는 것이 그나마 탄핵소추를 당한 대통령이 해야 할 도리라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잘못을 인정하고 책임질 줄 아는 그런 모습을 정말 국민은 보고 싶어 한다. 거꾸로 가고 있어서 안타깝다”고 못박았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25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정규재TV>의 정규재 한국경제신문 주필과의 인터뷰를 통해 “그동안 진행 과정을 추적해보면 뭔가 오래 전부터 기획된 것이 아닌가 하는 그런 느낌을 지울 수 없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선 박 대통령이 설 연휴 후 본격적으로 보수층 결집을 위해 여론전을 시도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을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