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0 18:35
송영무 잇단 돌출 발언에 민주당도 ‘난처’
송영무 잇단 돌출 발언에 민주당도 ‘난처’
  • 은진 기자
  • 승인 2017.12.04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송영무 국방부장관이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계속해서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 기조와 다른 발언을 하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내에서도 곤혹스러운 모습이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우상호 민주당 의원은 “앞으로 발언을 신중하게 해야 하는 주의가 필요하다는 정도의 충고를 드리고 싶다”고 했다.

송 장관의 발언이 논란을 부른 것은 지난 1일 국방위 전체회의에서였다. 송 장관은 미국이 추가 대북제재 안으로 검토하고 있는 ‘해상봉쇄’ 조치에 우리 정부가 동참할 것이냐는 여야 의원들의 질의에 “저희들이 검토를 했다. 거기에는 우리가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하는 것이 지금 이 상황에서는 맞지 않나 싶다”고 답했다. 해상봉쇄는 북한을 오가는 선박을 아예 차단하는 강력한 대북 조치다.

하지만 청와대는 “송 장관 개인적 의견”이라고 선을 그었다. 정부는 “해상봉쇄를 하기 위해서는 안보리 차원의 결의가 필요하고 정부 차원에서 논의된 적도 없다”는 입장이다.

우상호 의원은 4일 평화방송라디오 인터뷰에서 “(송 장관의) 그 발언은 실수로 보인다”며 “벌써 몇 번째 국방부 장관이 국회에서 무슨 발언을 하고 나면 청와대가 해명 혹은 부인을 한다. 바람직하지 않은 모습”이라며 “청와대와 국방부 장관은 긴밀하게 조율해서 통일된 메시지를 내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꼬집었다.

우 의원은 “제가 볼 때 송 장관은 군인으로서는 상당히 좋은 군인인데 국방부 장관으로서는 정치적 판단, 정무적 접근법도 필요하다. 장관의 발언이 항상 군사적 엄밀성만 갖고 있어야 되는 것은 아니고 정치적으로도 종합적으로 고려하셔야 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