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김선규의 아이러브스포츠
‘3각 트레이드’ 키움 웃고, SK·삼성 울고
2019. 04. 12 by 김선규 기자 swsk1209@hanmail.net
키움 히어로즈에 합류해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는 이지영. /뉴시스
키움 히어로즈에 합류해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는 이지영. /뉴시스

[시사위크=김선규 기자] KBO리그 역사상 최초의 3각 트레이드를 단행했던 구단들의 표정이 극명하게 엇갈리고 있다. 아직 극초반에 불과하지만, 현재까지 손익계산서는 뚜렷하다.

KBO리그 최초의 3각 트레이드는 키움 히어로즈-SK 와이번스-삼성 라이온즈에 의해 이뤄졌다. 각 구단이 필요한 자원을 얻기 위해 비교적 여유 있는 자원을 카드로 활용하며 세 구단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덕분이다.

먼저, 키움 히어로즈는 포수 자원이 시급했다. 당시만 해도 박동원의 복귀를 예상하기 어려웠고, 그나마 박동원의 빈자리를 채웠던 김재현은 군복무를 위해 떠났다. 김재현과 함께 충분한 가능성을 보인 주효상이 있었지만, 풀타임 주전포수 자리를 맡기기엔 부담이 컸다.

‘홈런 공장’ SK 와이번스는 효율을 높여주고, 득점 루트를 다변화시켜줄 자원이 필요했다. 또한 장기적으로는 외야수이자 리드오프 역할을 맡아온 김강민의 대체자원을 마련해야 했다.

삼성 라이온즈는 예전의 위상을 잃은 타선을 강화해야 했다. 특히 홈구장의 이점을 살릴 수 있는 거포 자원에 대한 갈증이 컸다.

대신 키움 히어로즈는 젊은 자원들이 급성장하면서 빠른 발과 안타생산 능력을 갖춘 타자 자원과 외야수비 자원이 넉넉했다. SK 와이번스는 ‘홈런 공장’이란 별칭답게 거포 자원이 많았다. 삼성 라이온즈는 강민호를 FA로 영입한 덕분에 주전으로 손색없는 백업포수를 보유 중이었다.

그렇게 삼성 라이온즈 소속이던 이지영은 키움 히어로즈로, 키움 히어로즈 소속이던 고종욱은 SK 와이번스로, SK 와이번스 소속이던 김동엽은 삼성 라이온즈로 향했다.

이러한 3각 트레이드의 결과는 시즌 초반부터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트레이드를 통해 가장 큰 효과를 보고 있는 구단은 키움 히어로즈다. 주전포수로 자리매김한 이지영은 공수양면에서 알토란 같은 활약을 펼치며 키움 히어로즈를 미소 짓게 만들고 있다. 타율 0.349에 홈런 1개, 4타점의 준수한 공격력을 자랑하고 있고, 수비에서도 새로운 투수들과의 호흡이 좋은 편이다. 특히 키움 히어로즈의 젊은 투수들을 안정적으로 리드하고 있다.

반면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는 아직 뚜렷한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다.

옛 스승을 다시 만난 SK 와이번스의 고종욱은 주전보단 백업에 가까운 입지 속에 타율 0.222, 홈런 1개, 도루 1개 등을 기록 중이다. 아직 타격감이 올라오지 않은 모습인 가운데, 기대했던 주루능력도 다소 아쉽다. 고종욱은 지난 11일 한화 이글스 전에서 9회 무사 1루 찬스 상황 속에 1루 대주자로 투입됐지만, 도루 실패로 흐름을 끊었다. 1대0으로 리드 중이던 아슬아슬한 상황이었기에 아쉬움은 더욱 컸다.

삼성 라이온즈의 김동엽은 거포 본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14경기에 나섰지만 안타만 5개 때려내며 0.125의 저조한 타율을 기록 중이다. 홈런은 물론 2루타도 없는 상황이다. 반면 삼진은 15개에 달한다.

하지만 이 같은 현 상황이 3각 트레이드의 최종 손익계산서를 의미한다고 보긴 어렵다. 올 시즌은 물론 이들의 활약한 시간도 아직 많이 남아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