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내일의 기억’ 김강우의 두 얼굴
2021. 04. 13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배우 김강우가 영화  ‘내일의 기억’(감독 서유민)으로 관객 앞에 선다. /아이필름 코퍼레이션, CJ CGV
배우 김강우가 영화 ‘내일의 기억’(감독 서유민)으로 관객 앞에 선다. /아이필름 코퍼레이션, CJ CGV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배우 김강우가 선과 악이 공존하는 깊이 있는 연기력으로 극장가 저격에 나선다. 미스터리 스릴러 ‘내일의 기억’(감독 서유민)을 통해서다.

‘내일의 기억’은 기억을 잃고 미래가 보이기 시작한 수진(서예지 분)이 혼란스러운 기억의 퍼즐을 맞춰갈수록 남편 지훈(김강우 분)의 충격적인 실체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로, 영화 ‘덕혜옹주’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 ‘극적인 하룻밤’ ‘행복’ 등의 각본, 각색가로 참여한 서유민 감독의 첫 연출작이다. 

극 중 김강우는 수진의 남편이자 그를 둘러싼 진실을 감추려고 하는 미스터리한 남자 지훈 역을 맡아 묵직한 연기로 극의 중심을 잡는다. 특히 자상한 남편의 모습부터 비밀스럽고 차가운 얼굴까지, 극과 극의 얼굴을 폭넓게 담아내 몰입을 높인다.

김강우는 13일 진행된 ‘내일의 기억’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양면성에 중점을 두고 연기하진 않았다”며 “시나리오에 있는 대로 한 장면 한 장면 보여줄 수 있는 것에 집중했고, 충실하고자 했다”고 지훈을 연기하는 데 중점을 둔 부분을 밝혔다.

그러나 쉽지 않은 작업이었다고. 그는 “전체가 다 어려웠다”며 “시나리오 내용을 다 알고 있는 상황에서 내가 알고 있는 것들이 눈빛에 담길까 하는 걱정이 있었다. 스릴러 장르를 찍을 때마다 항상 따라오는 고민이긴 하지만, 이 작품이 특히 더 많은 고민으로 불면의 밤을 보내게 했다”고 털어놨다.

서유민 감독은 김강우의 열연에 만족감을 표했다. 서 감독은 “김강우는 선과 악이 공존하는 귀한 배우”라며 “중심을 잡고 감정을 유지하면서 연기를 해주는 모습을 보며 놀란 적이 정말 많다. 오늘도 (영화를) 보면서 김강우가 없었다면 어쩔 뻔했나 생각을 했다”고 이야기했다.

촬영장에서의 태도와 자세에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서유민 감독은 “되게 진지하고 공부하듯이 캐릭터를 탐구한다는 소문을 들어서 평상시에도 엄청 진지할 줄 알았는데, 막상 만나니 굉장히 유머러스하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덕분에 현장 분위기가 너무 좋았다”며 “딱딱해질 수 있는 분위기를 부드럽게 만들어줬다”고 칭찬했다. 김강우의 열연이 돋보이는 ‘내일의 기억’은 오는 21일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