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6 06:58
김상희의 야당 조롱성 발언에 국민의힘 '반발'
김상희의 야당 조롱성 발언에 국민의힘 '반발'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4.20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상희 국회 부의장이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신났네″라고 발언해 논란이 일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상희 국회 부의장이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신났네 신났어”라고 발언해 논란이 일고 있다. 국민의힘은 ‘조롱성 발언’이라며 사과를 요구했다.

박기녕 국민의힘 부대변인은 지난 19일 브리핑에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떠올리게 하는 오만방자한 발언이 나왔다”며 “누구보다 중립적이어야 할 국회 부의장이 대정부 질문에 나선 야당 의원들을 향해 조롱성 발언을 하다니 도저히 믿어지지 않는다”고 맹비난했다.

앞서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에게 선거관리위원회의 공정성 문제를 지적했다. 허 의원은 “(4‧7 재보선은) 어느 때보다 겸허하고 신중하고 공정해야 할 선거였다”며 “그러나 선거기간 내내 언론을 잠식하고 국민을 놀라게 한 것은 선관위의 여당 편향 문제였다”고 비판했다.

선관위원장의 국회 출석 요구서가 민주당의 반대로 무산됐다는 점을 거론하며 “출석이 무산된 것은 원만히 합의된 것이 아니라 수와 힘에 밀려 관철하기 어려웠던 것”이라며 “선관위 구성에 가장 크게 관여하는 분이 바로 대통령이다. 그리고 대통령 대신 답변할 수 있는 분이 총리밖에 없다”고 말했다.

특히 마포구청의 홍보물과 TBS의 #1(일)합시다 캠페인 등에 대해서 집중 추궁했다. 사실상 선거 국면에서 민주당을 연상케 한 홍보였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홍 직무대행은 “저한테 의견을 자꾸만 물어보는 게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며 “선관위에 판단에 맡기도록 하겠다”고 일축했다.

문제는 허 의원이 질의를 마치고 돌아가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김 부의장은 다음 질의자인 박성준 민주당 의원을 발언석으로 불러낸 뒤 국민의힘 의원들로부터 격려를 받는 허 의원을 보며 “아주 신났네, 신났어”라고 발언했다. 김 부의장의 혼잣말이었지만, 마이크가 켜진 상태에서 그대로 방송에 흘러나온 것이다.

이에 대해 박 부대변인은 “국민이 직접 선출한 국회의원이 정부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신성한 자리에서 모욕적 언사를 뱉은 것은 그 자체로 국민을 무시한 것”이라며 “반성하고 혁신하겠다던 여당의 다짐은 결코 진심이 아니었음이 여실히 드러났다”고 쏘아붙였다.

이어 “김 부의장은 공명정대하게 국회를 이끌어가라는 국민의 명령을 상기하고 해당 발언에 대해 즉시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