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뽀블리’ 박보영의 매력, 또 한 번 빛 발할까
2021. 04. 20 by 이민지 기자 sisaweek@daum.net
tvN ‘어비스’ 종영 이후 2년 만에 브라운관에 컴백하는 박보영 / BH엔터테인먼트
tvN ‘어비스’ 종영 이후 2년 만에 브라운관에 컴백하는 박보영 / BH엔터테인먼트

시사위크=이민지 기자  배우 박보영이 오는 5월 첫 방송되는 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로 시청자들과 만난다. tvN ‘어비스’(2019) 종영 이후 2년 만의 브라운관 행보로 인생 캐릭터를 경신할지 기대가 모아진다. 

tvN 새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연출 권영일, 극본 임메아리)는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존재 멸망(서인국 분)과 사라지지 않기 위해 목숨을 건 계약을 한 인간 동경(박보영 분)의 판타지 로맨스를 그린다. tvN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를 연출한 권영일 감독과 JTBC ‘뷰티 인사이드’를 집필한 임메아리 작가가 의기투합해 주목받고 있다.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속 탁동경 역을 맡은 박보영의 스틸 사진. / 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속 탁동경 역을 맡은 박보영의 스틸 사진. / 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박보영은 극 중 평범한 삶에 끼어든 뜻밖의 운명에 자신의 목숨과 사랑을 걸기로 한 인간 탁동경 역을 연기한다. 원대한 꿈 없이 살아가다가 죽음을 앞두고 진정한 삶을 살게 되는 인물. 그는 섬세한 감정 연기로 캐릭터에 숨을 불어넣는 한편, 서인국과 애틋한 로맨스를 그려나갈 예정이다.

여기에 박보영 특유의 당차고 사랑스러운 매력도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더한다.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측이 공개한 스틸 사진 속 박보영은 초롱초롱한 눈빛과 미소로 치명적인 사랑스러움을 발산, 이목을 사로잡는다. 또 탁동경은 웹소설 편집자로 살아가게 되는데, 박보영은 무슨 일인지 상기된 표정으로 모니터를 응시하고 있어 호기심을 자아낸다.

서인국과 함께 한 메인 포스터도 눈길을 끈다. 한 폭의 수채화 같은 포스터 속 박보영은 서인국의 손을 잡고 아련한 분위기를 자아내 ‘로맨스 케미’에 대한 궁금증을 배가시킨다. 박보영 뒤로 푸르른 생기가 느껴지는 반면, 서인국은 어두운 아우라를 뿜어내 탁동경과 멸망이 만나 어떤 이야기를 펼쳐낼지 관심이 모아진다.

박보영(왼쪽)이 서인국과 로맨스 연기를 선보인다. 사진은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메인 포스터. / 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박보영(왼쪽)이 서인국과 로맨스 연기를 선보인다. 사진은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메인 포스터. / 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제작진은 “박보영은 첫 촬영부터 탁동경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들었다”며 “철저한 캐릭터 및 대본 분석을 통한 디테일한 감정 연기를 선보이며 현장을 압도하는 것은 물론, 독보적인 매력으로 현장의 분위기를 기분 좋게 만들고 있다”고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tvN ‘오 나의 귀신님’ ‘힘쎈여자 도봉순’ 등 여러 작품에서 ‘뽀블리’ 애칭에 걸맞은 남다른 ‘러블리함’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훔쳤던 박보영. 그의 마성의 매력이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에서 또 한 번 빛을 발할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