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봉준호 감독 “윤여정 오스카 수상, 개인의 승리”
2021. 04. 27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봉준호 감독이 배우 윤여정의 오스카 수상에 축하를 보냈다. /뉴시스
봉준호 감독이 배우 윤여정의 오스카 수상에 축하를 보냈다. /뉴시스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지난해 영화 ‘기생충’으로 오스카를 휩쓸었던 봉준호 감독이 배우 윤여정의 수상에 축하를 보냈다.

봉준호 감독은 지난 26일 방송된 JTBC ‘뉴스룸’과 전화 인터뷰를 가졌다. 봉 감독은 이날 오전 열린 제93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에서 한국 배우로는 최초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윤여정에 대해 “한국 영화사라는 거창한 것이 아닌 개인의 승리”라고 말했다.

봉 감독은 “윤여정 선생님이 오스카를 노리고 어떤 걸 준비하시고 어떤 작품을 선택하고 어떤 연기 활동을 해 오시고 이런 게 아니지 않냐”면서 “연기 활동해 오신 지가 벌써 50년이 넘었는데 꾸준히 성실하고 늘 아름답게 연기 활동을 해오셨는데, 뒤늦게 아카데미에서 알아보고 부지런함을 떨어서 상을 드린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 배우 최초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윤여정. /AP뉴시스
한국 배우 최초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윤여정. /AP뉴시스

또 “사실 오스카상을 받을 만한 내공과 역량과 또 연기의 어떤 훌륭함은 이미 오래전부터 갖추고 계셨던 분”이라고 평가한 뒤, “베니스영화제 때 강수연, 칸에서의 전도연, 베를린의 김민희까지 이미 연기상을 다 받았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오스카가 국제영화제가 아니긴 하지만 그래도 뒤늦게나마 전 세계 훌륭한 배우들에게 경의를 표하고 있다”면서 “뒤늦은 감은 있지만 그래도 오스카가 올바른 방향으로 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스카 감독상 시상자로 나서기도 한 봉준호 감독은 그동안 백인 위주의 시상식으로 비판받았던 ‘오스카의 장벽’이 허물어졌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그런 노력을 하고 있는 것만은 확실하다”고 답했다.

그는 “오스카 전체 투표 회원, 투표권자들이 한 구천몇백명 정도가 되는 걸로 알고 있다”며 “여전히 그중의 다수는 백인 영화인들이 차지하고 있지만, 유색인종이라든가 비영어권의 투표권자 회원들의 숫자가 조금씩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다양한 기회들이 생겨나고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분석했다.

마지막으로 봉준호 감독은 차기작에 대해 언급해 이목을 끌었다. 봉 감독은 “한국어 작품과 영어 작품 두 가지를 동시에 준비하고 있다”며 “한국어 작품은 지난 1월에 시나리오를 완성을 해 놓고 다른 기타 준비를 하고 있는 상태이고, 영어 작품은 시나리오 작업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당분간은 혼자서 조용히 준비하는 작업의 시간이 길게 있을 것 같다”고 근황을 전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