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인터뷰] 파격변신 없이도, 폭발하지 않아도… ‘천우희’만으로
2021. 04. 29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배우 천우희가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감독 조진모)로 돌아왔다. /키다리이엔티, 소니 픽쳐스
배우 천우희가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감독 조진모)로 돌아왔다. /키다리이엔티, 소니 픽쳐스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배우 천우희가 강렬함을 벗어던지고 친근하고 평범한 얼굴로 돌아왔다.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감독 조진모)를 통해서다. 파격적인 이미지 변신도 폭발하는 감정 열연도 없지만, 그의 새로운 모습을 ‘또’ 확인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매력적이다. 맑고 사랑스러운 천우희에게서 눈을 뗄 수 없는 이유다. 

지난 28일 개봉한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는 만남과 기다림의 과정을 겪으며 서로에게 스며든 청춘의 모습을 그린 작품이다. 우연히 전달된 편지 한 통으로 서로의 삶에 위로가 되어준 영호(강하늘 분)와 소희(천우희 분)가 ‘비 오는 12월 31일에 만나자’는 가능성 낮은 약속을 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극 중 천우희는 팍팍한 일상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씩씩하게 살아가는 소희로 분해 20대의 시작과 끝에서 청춘의 성장을 담아냈다. 소희는 엄마와 함께 오래된 책방을 운영하는, 무료한 일상에도 밝고 유쾌하게 살아가는 보통의 청춘. 아픈 언니 앞으로 온 편지에 언니 대신 답장을 보내고, 영호와 편지를 주고받으며 소소한 즐거움과 위로를 얻게 되는 인물이다.

천우희는 20대 청춘의 맑고 사랑스러운 에너지는 물론, 영호를 향한 궁금증과 고마움, 미안한 마음까지 소희의 복잡다단한 감정을 섬세한 감정 연기로 완성해 호평을 얻고 있다. 특히 그동안 보여준 이미지들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매력으로 다시 한 번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해 이목을 끈다.

편안하고 자연스러운 연기로 새로운 매력을 보여준 천우희. /키다리이엔티, 소니 픽쳐스
편안하고 자연스러운 연기로 새로운 매력을 보여준 천우희. /키다리이엔티, 소니 픽쳐스

최근 화상 인터뷰를 통해 <시사위크>와 만난 천우희는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맑은 느낌이 잘 표현된 것 같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또 소희 캐릭터에 실제 자신의 모습이 많이 녹아있다며 “연기하면서 편안함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동안 선보였던 강렬한 캐릭터가 아닌 조금 더 일상적인 인물을 택했다. 이유가 있다면.
“그냥 이 이야기가 좋았다. 지금까지 내가 연기했던 작품들과는 결이 다르기도 하고, 조금은 편안하게 다가갈 수 있는 잔잔한 느낌이 되게 좋더라. 지금까지 강렬한 연기를 했기 때문에 반대되는 연기를 해야겠다는 마음은 아니었다. 요즘 보기 드문 잔잔한 느낌의 작품이라서, 관객으로서 봐도 너무 좋을 거 같았고, 연기해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선택했다.”

-완성된 영화는 어땠나. 시나리오를 읽으며 그렸던 그림대로 잘 나왔나.
“영호와 소희, 수진(강소라 분) 세 인물의 하나하나 쌓여가는 감정들이 더 잘 느껴졌다. 극적인 감정이나 표현은 없지만, 겹겹이 쌓이면서 이상하게 울컥하는 부분들이 있더라. 인물들의 이야기가 스며들어서 영화를 보고 나서 더 뭉클했다. 처음 시나리오를 보면서 잔잔한 수채화 같은 영화라고 생각했는데, 역시 생각한 대로 잘 나온 것 같다.”

-일상적인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 특별히 신경 쓴 부분이 있다면.
“감독님이 두 청춘 남녀를 그리다 보니 예쁘게 잘 담고 싶다고 얘기하셨고, 천우희의 새로운 모습을 담고 싶다고 열의를 보였다. 최대한 예쁘게 담아주시고자 해서 나도 거기에 맞춰 외적인 부분을 신경 썼다.(웃음) 또 영호와 소희, 두 인물의 이야기가 각자 흐르기 때문에 균형을 맞추는 데도 신경을 썼다. 혹시라도 내가 톤이 맞지 않거나 튀면 안 되니 매끄럽게 진행될 수 있게 강약 조절을 했다.”

‘비와 당신의 이야기’에서 평범한 20대 청춘을 연기한 천우희. /키다리이엔티, 소니 픽쳐스
‘비와 당신의 이야기’에서 평범한 20대 청춘을 연기한 천우희. /키다리이엔티, 소니 픽쳐스

-영호는 시나리오에 많은 부분 비어있었다고 했는데, 소희는 어땠나.
“소희도 마찬가지였지만, 어떤 부분에 대해서는 표현이 확실히 돼있었다. 그래서 내가 혹여 그것에 갇힐까 봐 걱정이 됐고, 감독님과 작가님에게 양해를 구해서 나의 방식대로 표현해보기도 했다. 소희는 굉장히 씩씩하고 배려심이 많은 인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나의 개인적인 성격과도 맞닿아있는 부분이 많아서, 무언가를 녹여내려고 하기보다 천우희로서 표현하면 충분히 확장되지 않을까 싶어 편안하게 접근했다.”

-조진모 감독이 천우희의 새로운 얼굴을 담고 싶었다고 했는데, 완성된 영화를 보면서 스스로 발견한 새로운 모습이 있었나.
“예쁘게 찍어주신다고 해서 어떤 부분이 예쁘게 잘 나왔나, 찾아보려고 했다.(웃음) 지금까지 맑고 풋풋한 역할을 많이 하지 않아서, 그런 모습들을 발견한 것 같다. 맑은 느낌. 그런 느낌들이 나로서는 잘 표현이 된 것 같아 만족스럽다.”

-영호에 대한 감정은 어떻게 해석하고 연기했나.  
“사랑을 시작하기 전 설렘과 기다림이라고 생각했지만, 한 인간에 대한 연대감이 더 크다고 생각했다. 모르는 인물에게 어떤 위로를 받고, 서로 공유하면서 나눌 수 있는 게 인간적인 연대감이지 않을까. 그 나이대, 청춘에 대한 서로의 공감이 더 크지 않았을까 싶다.”

천우희의 새로운 매력을 만날 수 있는 ‘비와 당신의 이야기’. /키다리이엔티, 소니 픽쳐스
천우희의 새로운 매력을 만날 수 있는 ‘비와 당신의 이야기’. /키다리이엔티, 소니 픽쳐스

-영호와 대사가 아닌, 편지를 주고받으며 호흡을 맞춰야 했는데, 감정을 채워나가는데 어렵진 않았나.
“직접적인 교감이나 연기할 때 탁 터지는 액션‧리액션이 있진 않았지만, 상대방에 대한 상상을 하면서 편지를 주고받잖나. 설레기도 하고 기다리기도 하고 이 사람은 어떤 반응을 보일까 이런 것들에 대한 상상이 도움이 됐다. 또 강하늘과 내레이션으로 같이 호흡을 했는데, 그의 톤을 듣고 복기하면서 연기한 것들이 오히려 영화 톤과 더 잘 맞아떨어지지 않았나 싶어서 좋았다.”

-소희 이야기의 주된 배경이 되는 헌책방이 인상 깊었다. 공간이 주는 에너지가 있었을 것 같은데.
“헌책방이 내겐 아주 익숙한 공간은 아니었다. 그럼에도 헌책방이 주는 감성이라는 게 있잖나. 냄새와 분위기. 특유의 분위기가 주는 아늑함이 있었다. 그 공간을 세트로 만들었는데, 텅 빈 공간을 실제 있는 것처럼 다 채워줬고 그래서 연기하는데 낯설거나 이질감이 전혀 들지 않았다. 정말 책방 같았다. 연기하는 나는 그래서 편하게 했는데, 보는 분들은 어떨지 궁금하다.”

-2003년과 2011년을 배경으로 하는데, 시간의 흐름에 따른 소희의 변화를 담아내기 위해 어떤 고민을 했나.
“외적인 변화는 크게 개의치 않았고 심경적인 변화에 초점을 맞췄다. 자신과 거의 동일시했던 존재를 상실하게 되고, 엄마도 자신의 삶을 찾아간다. 가족보다 온전히 자기 자신을 생각하면서 지내온 소희는 어떤 모습일지에 대해 많이 고민하고 변화를 담아내고자 했다.”

독보적인 필모그래피를 쌓고 있는 천우희. /키다리이엔티, 소니 픽쳐스
독보적인 필모그래피를 쌓고 있는 천우희. /키다리이엔티, 소니 픽쳐스

-세고 강렬한 캐릭터나 작품을 소화할 때와 ‘멜로가 체질’이나 이번 영화처럼 편안하고 일상적인 작품을 했을 때 얻는 에너지가 다를 것 같다. 어떤 차이를 느꼈나.
“물론 세고 강렬한 연기를 하면 에너지 소모가 크긴 하다. 하지만 지금까지 내가 쓰지 못한 에너지를 사용하기 때문에 뭔가를 표출하고 카타르시스를 느끼기엔 큰 매력이 있다. 응축했던 에너지나 감정을 발화해버리니 해소감이 들 때가 있다. 이번 작품에서는 편안하고 일상적인 연기를 했기 때문에 해소감은 없었지만, 연기에 대한 심플함과 간결한 느낌의 나의 모습을 볼 수 있지 않았나 생각한다.”

-맑고 긍정적인 소희를 통해 좋은 영향도 받았을 것 같다. 
“공감할 수 있었던 게 긍정적인 영향을 준 것 같다. 지금까지 연기한 캐릭터들도 다 나로서 시작하고 나의 어떤 부분을 꺼내 쓰고 나와 비슷한 부분을 찾았지만, 소희는 그런 면이 제일 많았던 캐릭터였다. 그래서 편했다. 엄마를 대할 때나 언니를 대할 때 편지를 쓰면서 하는 반응들이 나와 많이 닮아있어서 편안함을 느꼈다. 그런 부분이 연기에 녹아난 것이 긍정적인 영향이지 않았을까 싶다.”

-영호의 편지가 소희의 일상에 활력을 불어넣은 것처럼, 천우희에게도 숨 쉴 틈을 주는 소중한 무언가가 있다면.
“항상 바뀌는 것 같다. 일상이 무료하고 나 스스로가 재미없고 했을 땐 연기가 숨구멍 같은 존재였고, 반대로 너무 일에 치여 있을 때는 한 번씩 주어지는 휴식들이다. 또 팬들이 준 선물이나 현장에서 동료, 스태프들과 나누는 농담들이 숨 쉴 수 있는 순간들인 것 같다. 가장 큰 건, 그때그때 마음가짐과 순간순간이지 않을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