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윤종빈, ‘수리남’으로 넷플릭스 상륙… 하정우‧황정민, 첫 호흡
2021. 05. 28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넷플릭스 ‘수리남’으로 뭉친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유연석‧조우진‧박해수‧황정민‧윤종빈 감독‧하정우. /넷플릭스
넷플릭스 ‘수리남’으로 뭉친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유연석‧조우진‧박해수‧황정민‧윤종빈 감독‧하정우. /넷플릭스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윤종빈 감독이 신작 ‘수리남’으로 넷플릭스에 상륙한다. 그의 ‘페르소나’ 하정우부터 충무로 대표 배우 황정민까지, 독보적인 캐스팅 라인업을 완성해 기대를 더한다.

‘수리남’은 남미의 한 국가 수리남을 장악한 한인 마약왕을 검거하기 위한 국정원의 비밀작전에 협조할 수밖에 없는 민간인 사업가의 목숨을 건 여정을 담은 넷플릭스 시리즈로, 영화 ‘공작’ ‘군도:민란의 시대’ ‘범죄와의 전쟁: 나쁜 놈들 전성시대’ 등을 연출한 윤종빈 감독의 첫 시리즈 연출이자 넷플릭스와의 첫 협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실화를 기반으로 탄탄한 스토리를 예고하는 ‘수리남’은 한국을 대표하는 명품 배우들이 총출동해 더욱 기대를 모은다. 특히 충무로를 대표하는 두 배우 하정우와 황정민이 처음으로 연기 호흡을 맞춰 기대감을 높인다.

하정우는 큰돈을 벌기 위해 수리남에서 사업을 시작하지만 마약 범죄에 휘말리게 되는 강인구 역을 맡았고, 황정민은 수리남을 마음대로 주무르는 무소불위의 마약왕 전요환을 연기한다. 두 배우가 어떤 시너지를 완성할지 기대된다.

여기에 박해수‧조우진‧유연석까지 합류, 극을 풍성하게 채울 전망이다. 먼저 박해수는 전요환을 잡기 위해 강인구와 손을 잡는 국정원 미주지부 팀장 최창호로 분하고, 조우진은 전요환의 오른팔로 온갖 지저분한 일을 처리하는 조선족 변기태로 변신한다. 유연석은 전요환의 고문 변호사이자 조직의 브레인 데이빗 박으로 분해 새로운 얼굴을 보여줄 예정이다. 오직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