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콰이어트 플레이스2] 소리 없이 더 강력하게
2021. 06. 17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콰이어트 플레이스2’(감독 존 크래신스키)가 전작을 뛰어넘을 수 있을까. /롯데엔터테인먼트
‘콰이어트 플레이스2’(감독 존 크래신스키)가 전작을 뛰어넘을 수 있을까. /롯데엔터테인먼트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실체를 알 수 없는 괴생명체의 공격으로 일상의 모든 것이 사라진 세상, 아이들 대신 죽음을 선택한 아빠의 희생 이후 살아남은 가족들은 위험에 노출된다. 갓 태어난 막내를 포함한 아이들과 함께 소리 없는 사투를 이어가던 엄마 에블린(에밀리 블런트 분)은 살아남기 위해 새로운 은신처를 찾아 집 밖을 나서지만, 텅 빈 고요함으로 가득한 바깥은 더 큰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 이들은 끝까지 살아남을 수 있을까.  

2018년 개봉 당시 제작비 20배에 달하는 흥행 수익을 올리며 관객을 사로잡은 ‘콰이어트 플레이스’가 3년 만에 두 번째 이야기로 돌아왔다. 전편보다 확장된 세계관에 한층 강력해진 서스펜스를 완성, 새로운 흥행 역사에 도전한다. 에밀리 블런트의 열연도 빼놓을 수 없는 관람 포인트다. ‘콰이어트 플레이스2’(감독 존 크래신스키)가 전작을 뛰어넘을 수 있을까. 

‘콰이어트 플레이스2’는 실체를 알 수 없는 괴생명체의 공격으로 일상이 사라진 세상, 소리를 내면 죽는 극한 상황 속 살아남기 위해 집 밖을 나선 가족이 더 큰 위기에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1편에 이어 존 크래신스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에밀리 블런트가 다시 한 번 존재감을 뽐냈다. 

더 확장된 세계관으로 돌아온 ‘콰이어트 플레이스2’. /롯데엔터테인먼트
더 확장된 세계관으로 돌아온 ‘콰이어트 플레이스2’. /롯데엔터테인먼트

‘콰이어트 플레이스2’는 ‘소리 내면 죽는다’는 시리즈의 독특하고 기발한 설정 아래, 세상 밖으로 나간 애보트 가족을 통해 보다 다양해진 배경과 확장된 세계관으로 업그레이드된 스케일을 자랑한다. 제한된 공간에서 사투를 벌였던 전편과 달리 집 밖을 나서는 가족의 여정을 로드 무비 형식으로 그려내 1편과 차별화된 재미를 안긴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벌어지는 예측 불가한 상황들은 극한의 긴장감을 선사하며 장르적 재미를 배가시킨다. 숨 막히는 고요함 속 작은 소음 하나에도 인간을 위험에 빠트리는 위협적인 괴생명체부터 새롭게 등장한 생존자의 존재까지 러닝타임 내내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내며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여기에 살아남기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집 밖으로 나갈 수밖에 없는 이들의 처절한 사투를 현실감 있게 그려내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것은 물론, 고난에 맞서 성장해가는 인물들의 변화와 애틋한 가족애가 뭉클한 감동을 주기도 한다. 

‘콰이어트 플레이스2’에서 강렬한 시너지를 완성한 에밀리 블런트(위)와 킬리안 머피. /롯데엔터테인먼트
‘콰이어트 플레이스2’에서 강렬한 시너지를 완성한 에밀리 블런트(위)와 킬리안 머피. /롯데엔터테인먼트

전편과 마찬가지로 적재적소에 배치된 시각, 청각 효과는 오감을 자극한다. 상실의 느낌을 간직한 공간의 모습을 고스란히 구현해 몰입도를 높이고, 감각적인 영상미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일상의 작은 소음까지 담아낸 사운드 역시 영화의 완성도를 높인다.    

에밀리 블런트는 이번에도 자신의 몫을 해낸다. 최소한의 대사와 절제된 감정 표현만이 허락된 제한된 설정 속에서도 눈빛과 표정, 작은 움직임만으로 인물의 절박함과 내면을 생생하게 담아낸다. 여기에 과감한 액션 연기까지 완벽 소화하며, 자식을 위해서라면 두려울 것이 없는 강인한 엄마의 모습을 완성한다. 

이번 시리즈에 새롭게 합류한 킬리안 머피도 좋다. 모든 것을 잃고 홀로 남은 에멧으로 분해 특유의 카리스마와 탄탄한 연기력으로 인물의 복잡한 내면을 디테일하게 그려낸다. 또 레건 역의 밀리센트 시몬스와 마커스 역의 노아 주프가 전편보다 성숙한 연기력을 보여준다. 러닝타임 97분, 절찬 상영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