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마녀식당으로 오세요’ 송지효의 도전, 통할까
2021. 07. 16 by 이민지 기자 alswl4308@sisaweek.com
‘마녀식당으로 오세요’로 돌아오는 송지효 / 티빙
‘마녀식당으로 오세요’로 돌아오는 송지효 / 티빙

시사위크=이민지 기자  배우 송지효가 ‘마녀식당으로 오세요’를 통해 개성만점 마녀로 변신한다. 예능에서 보여준 친근한 이미지와 180도 다른 모습으로 돌아온 그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훔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티빙 오리지널 ‘마녀식당으로 오세요’(연출 소재현‧이수현, 극본 이영숙)는 대가가 담긴 소원을 파는 마녀식당에서 마녀 희라(송지효 분)와 동업자 진(남지현 분), 아르바이트생 길용(채종협 분)이 사연 가득한 손님을 만나는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드라마다. 제3회 교보문고 스토리공모전 대상 수상작인 구상희 작가의 동명 장편소설을 드라마화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송지효는 극 중 마녀식당 오너 조희라 역을 맡아, 인생 캐릭터 경신을 예고한다. 조희라는 이름 외에는 어떠한 정보도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인물이다. 속내를 알 수 없는 분위기와 표정으로 단번에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송지효가 데뷔 이래 처음 맡은 마녀 캐릭터를 어떻게 소화해낼지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SBS ‘런닝맨’ 등 예능에서 허당미 넘치는 모습으로 사랑받고 있는 송지효가 정반대의 매력을 지닌 조희라 역할로 분해 어떤 신선한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지난해 개봉한 영화 ‘침입자’에서 서늘한 얼굴의 유진 캐릭터를 자신만의 색깔로 소화해냈다는 점도 그의 이번 행보가 기대되는 이유다.

조희라 역을 맡은 송지효 / 티빙
조희라 역을 맡은 송지효 / 티빙

송지효는 앞서 제작발표회에서 “원작이 있는 드라마를 하고 싶었다. 판타지에 꽂혀 있었다”며 “일상적인 캐릭터가 많아 개성이 강한 연기를 해보고 싶었는데, 그 시기에 ‘마녀식당으로 오세요’ 대본을 보고 반했다. 꼭 내가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출연 계기를 말했다.

조희라 역을 통한 연기 변신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송지효는 “이번 역할을 통해 도전을 해보고 싶었다. 어디까지 어울릴지 나를 시험해보고 싶은 생각도 있었다”며 “마녀 캐릭터가 많이 탐났고, 희라처럼 보이고 싶어서 신경을 많이 썼다”고 전했다. 

실제 송지효는 특수분장은 물론, 그간 시도하지 않았던 과감한 스타일링에 도전하는 등 원작 속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을 높이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는 후문이다. 연출을 맡은 소재현 PD는 “100점 만점에 120점을 드리고 싶다”고 송지효와의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송지효의 활약이 담긴 ‘마녀식당으로 오세요’는 오늘(16일) 오후 4시에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