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방법: 재차의] ‘K-좀비’ 세계관의 성공적 확장
2021. 07. 21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영화 ‘방법: 재차의’(감독 김용완)이 극장가를 사로잡을 수 있을까. /CJ ENM
영화 ‘방법: 재차의’(감독 김용완)이 극장가를 사로잡을 수 있을까. /CJ ENM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미스터리를 추적하는 기자 임진희(엄지원 분)는 라디오 출연 중 의문의 전화를 받는다. 자신이 살인사건의 범인이며 임진희와 생방송 인터뷰를 하고 싶다는 것. 문제의 살인사건은 현장에서 피해자와 함께 시신으로 발견된 용의자가 3개월 전 사망한 것으로 밝혀져 경찰을 혼란에 빠트린 사건이었다. 

모두의 주목 속에 진행된 인터뷰에서 범인은 되살아난 시체 ‘재차의’(在此矣)에 의한 3번의 살인을 예고하고, 첫 번째 살인이 예고된 날 엄청난 수의 ‘재차의’ 군단은 무차별 공격을 하기 시작한다. 이 모든 것의 배후가 있음을 직감한 임진희와 3년 만에 모습을 드러낸 방법사 백소진(정지소 분)은 미스터리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한다.

영화 ‘방법: 재차의’(감독 김용완)는 되살아난 시체 ‘재차의’에 의한 연쇄살인사건을 막기 위해 미스터리의 실체를 파헤치는 이야기를 담았다. 지난해 한자 이름과 사진, 소지품으로 죽음에 이르게 하는 저주의 능력 ‘방법’(謗法)을 소재로 한국의 샤머니즘과 오컬트를 접목해 호평을 이끌어냈던 tvN 드라마 ‘방법’(연출 김용완, 극본 연상호)의 세계관을 스크린으로 확장한 작품이다. 

신선한 소재로 한국형 좀비의 성공적 확장을 이뤄낸 ‘방법: 재차의’. /CJ ENM
신선한 소재로 한국형 좀비의 성공적 확장을 이뤄낸 ‘방법: 재차의’. /CJ ENM

드라마 ‘방법’의 3년 후 이야기를 그린 영화 ‘방법: 재차의’는 드라마 팬들의 기대치를 충족시키는 것은 물론, 관객들의 마음까지 제대로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방법’의 세계관을 탄탄히 이으면서도 ‘재차의’라는 신선한 소재로 새로운 재미를 완성했을 뿐 아니라, 보다 확장된 스케일로 극장에서 느낄 수 있는 장르적 쾌감을 선사하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재차의’라는 존재가 흥미롭다. ‘재차의’는 한국 전통 설화 속 요괴의 일종으로 되살아난 시체를 뜻한다. 한국형 좀비라고 할 수 있지만, 기존 좀비와는 전혀 다른 특징을 보여 색다른 재미를 느끼게 한다. 물려서 감염되는 것이 아닌 누군가의 의도에 의해 살아나고 그의 조종을 받아 행동한다는 것이 신선하다. 

특히 ‘재차의’의 절제되고 간결한 동작은 기존의 좀비물과는 전혀 다른 움직임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마치 훈련된 군사처럼 각을 맞춰 달린다거나, 팔의 각도나 시선의 방향 등 디테일한 표현은 물론, 더 세고 빠르고 영리한 모습으로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재차의’ 군단이 펼치는 박진감 넘치는 카 체이싱 장면은 영화의 빼놓을 수 없는 명장면이다. 

‘방법: 재차의’로 뭉친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엄지원‧정지소‧김인권‧정문성‧오윤아. /CJ ENM
‘방법: 재차의’로 뭉친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엄지원‧정지소‧김인권‧정문성‧오윤아. /CJ ENM

배우들의 활약도 흠잡을 데 없다. 엄지원‧정지소를 필두로 정문성‧김인권‧고규필 등 드라마에서도 활약한 오리지널 패밀리가 한층 단단해진 호흡으로 극의 중심을 잡고, 권해효‧오윤아‧이설 등 새롭게 등장한 캐릭터들은 다채로운 매력으로 극을 풍성하게 채운다. 

그중에서도 정문성과 이설이 눈에 띈다. 진희의 남편이자 광역 수사대 팀장 정성준을 연기한 정문성은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다시 한 번 자신의 진가를 입증하고, 독립뉴스채널 ‘도시탐정’의 신입 VJ 제시를 연기한 이설은 입체적인 연기로 강렬한 존재감을 보여준다. 앞날이 더욱 기대된다. 

연출자 김용완 감독은 “기존 영화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존재 ‘재차의’와 ‘재차의’ 군단의 강렬한 액션이 관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만족감을 선사할 것으로 자신한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브라운관을 넘어 스크린까지 사로잡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러닝타임 109분, 오는 28일 개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