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더 로드’ 지진희‧윤세아‧김혜은, 시너지 빛날까
2021. 08. 04 by 이민지 기자 alswl4308@sisaweek.com
‘더 로드: 1의 비극’으로 만난 (왼쪽부터) 윤세아‧지진희‧김혜은 / tvN
‘더 로드: 1의 비극’으로 만난 (왼쪽부터) 윤세아‧지진희‧김혜은 / tvN

시사위크=이민지 기자  탄탄한 내공을 지닌 배우 지진희‧윤세아‧김혜은이 ‘더 로드: 1의 비극’으로 만나 밀도 높은 연기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자아낸다. 세 배우의 시너지가 빛을 발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4일 tvN 새 수목드라마 ‘더 로드: 1의 비극’(연출 김노원, 극본 윤희정) 제작발표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김노원 감독을 비롯해 지진희‧윤세아‧김혜은이 참석했다.

‘더 로드: 1의 비극’은 일본 작가 노리즈키 킨타로의 장편 소설 ‘1의 비극’을 원작으로, 폭우가 쏟아지던 밤 참혹하고 비극적인 사건이 벌어지고 침묵과 회피, 실타래처럼 얽힌 비밀이 또 다른 비극을 낳는 이야기를 다룬 미스터리 드라마다. 

국민 앵커 백수현(지진희 분)이 특종 보도를 앞두고 아들을 유괴당하게 되고, 그 진범을 쫓는 숨 막히는 이야기가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특히 작품 속 모든 인물들이 사건과 연결돼 있는데, 저마다의 비밀과 욕망을 숨긴 캐릭터 간의 치열한 심리전이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4일 진행된 ‘더 로드: 1의 비극’ 제작발표회에 참가한 (왼쪽부터) 김노원 감독‧지진희‧윤세아‧김혜은/ tvN
4일 진행된 ‘더 로드: 1의 비극’ 제작발표회에 참가한 (왼쪽부터) 김노원 감독‧지진희‧윤세아‧김혜은/ tvN

김노원 감독은 이날 “대본을 보고 미스터리가 갖고 있는 다양한 측면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아 기대하는 마음으로 연출을 맡게 됐다”며 “범인이 누구인가와 같이 좁은 의미의 미스터리가 아니라 인물의 마음 속 진실은 무엇인가와 같이 광의적 차원의 미스터리를 보여주고자 했다”고 연출 포인트를 밝혔다.

원작과의 차별점에 대해서는 “원작에 일본 특유의 감정들이 녹아있어 이 부분을 조정하는 데 신경을 썼다”며 “캐릭터가 가진 나름의 절실함에 초점을 맞추는 쪽으로 노력을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배우들의 연기도 빼놓을 수 없는 기대 포인트다. 김노원 감독은 “워낙 연기에 대해서는 유명한 분들이라, 연기력에 관련해서는 의문을 갖지 않았다”며 “기존 드라마에서 보여준 익숙한 이미지가 아닌 의외의 모습들을 기대하며 캐스팅했고, 다 잘해줬다.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말해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신뢰받는 앵커 백수현 역을 맡은 지진희 / tvN
신뢰받는 앵커 백수현 역을 맡은 지진희 / tvN

지진희‧윤세아‧김혜은의 만남은 작품에 대한 기대를 배가시킨다. 먼저 지진희가 지난 6월 종영한 JTBC ‘언더커버’ 이후 또 한 번 시청자들과 만난다. 그는 “많이 쉬고 싶었지만, 대본을 보는 순간 끌림을 느꼈다”며 “사실 내가 맡은 역할이 약간의 도전이다. 기존에 보여드리지 않았던 모습을 선보이게 된다. 약간의 두려움도 있었지만, 감독님이 힘을 줬다. 또 윤세아‧김혜은‧천호진‧백지원까지 안 할 수가 없었다”고 출연 이유를 말했다.

계속해서 지진희는 “앵커라고 하면 고정관념이 있지 않나. 다른 모습을 보여주면 이질감이 생길 수 있지만, 완전히 앵커 같은 모습이 보여지지 않았으면 했다”고 전해 새로운 모습을 예고했다.

지진희는 이번 작품에서 천호진(서기태 역)과 대립각을 선보인다. 그는 “(천호진이) 원래 알고 있는 ‘국민 아버지’와 상반된 모습으로, 굉장히 큰 에너지를 발산한다”며 “천호진 선배가 이 작품에 굉장한 애정을 가지고 있는 것 같았다. 소품이라던가 많은 제안을 하며 적극적으로 임해줬다”고 말해 ‘케미’에 대한 기대를 불어넣었다.

미니어처 작가 서은수 역을 맡은 윤세아 / tvN
미니어처 작가 서은수 역을 맡은 윤세아 / tvN

인기 미니어처 작가 서은수 역은 윤세아가 분한다. 윤세아는 “수현의 아내이자 서영(김혜은 분)의 친구인 서은수 역을 맡았다”며 “미니어처 작가로, 화목한 가정 안에서 따뜻함을 느끼는 인물”이라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이어 “1~2부 대본을 읽었을 때의 짜릿한 매력을 잊을 수가 없다”며 “지진희‧김혜은의 존재감이 작품을 선택하게 된 가장 큰 이유가 아닐까 싶다. 꼭 해야만 하는 작품이었다”고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지진희와 2009년 개봉한 영화 ‘평행이론’ 이후 12년 만에 재회한 소감도 전했다. 윤세아는 “‘평행이론’ 촬영 당시에는 현장 분위기에 익숙하지 않았을 때라 어색했었다”며 “나이를 먹고 다시 지진희를 보니까 달라 보이더라. 남녀노소 불문하고 좋은 친구가 되어줄 수 있는 분이다. 철철 넘치는 인간미를 느끼며 재밌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세아는 천호진과 ‘부녀 사이’로 등장한다. 이와 관련 그는 “선생님은 호랑이 같은 눈빛 속에 잔잔한 호수를 갖고 있다. 단단하고 올곧으면서도 따뜻함이 있다”며 “서은수 역할로 봤을 때는 거스를 수 없는 존재지만, 배우로서 함께 하는 순간만큼은 감동의 연속이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천호진 선생님과 지진희, 무서운 두 불기둥 사이에서 재가 된 기분이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앵커 차서영 역을 맡은 김혜은 / tvN
앵커 차서영 역을 맡은 김혜은 / tvN

김혜은은 백수현의 동료이자 앵커 차서영 역으로 변신한다. 기상 캐스터 출신인 그는 “원래 대학을 졸업하고 아나운서가 되기 위해 방송사를 전전하면서 시험을 봤었다. 앵커를 꿈꿨지만 못하고 기상 캐스터를 하다가 애를 낳고 뒤늦게 연기를 하게 된 것”이라며 “‘더 로드: 1의 비극’은 꿈을 이뤄준 작품”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오랜 보도국 생활이 연기하는 데 도움이 됐다고. 김혜은은 “보도국 생활을 10년 가까이했기에 그 안에서의 치열함이나 자존심을 건 싸움, 절대 양보할 수 없는 특종에 대한 욕심들이 쉽게 와닿았다”며 “이런 욕심들이 드라마 속 욕망과 직결돼 있다”고 전했다.

또 김혜은은 MBC ‘당신 참 예쁘다’(2011) 이후 10년 만에 윤세아와 다시 만난 것에 대해 “10년 전쯤 윤세아와 자매로 만났다”며 “닮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었다. 이번에 함께 캐스팅됐다고 해서 극 중 친구 사이인데 자매 같으면 어떻게 하지 생각했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윤세아가 현장에서 워낙 싹싹하고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가 넘쳐서 편하게 촬영에 임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김노원 감독은 관전 포인트를 묻는 질문에 “인물들 하나하나에 진실과 비밀이 있다”며 “그것이 무엇인지 생각하고 궁금해하다 보면 더 재밌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더 로드: 1의 비극’은 오늘(4일) 밤 10시 50분에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