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인질’ 김재범이 본 ‘천만 배우’ 황정민
2021. 08. 17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영화 ‘인질’에서 강렬한 시너지를 완성한 김재범(왼쪽)과 황정민. /NEW
영화 ‘인질’에서 강렬한 시너지를 완성한 김재범(왼쪽)과 황정민. /NEW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배우 김재범이 황정민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정상의 자리에서도 안주하지 않는 황정민을 보며 새로운 자극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재범은 17일 진행된 영화 ‘인질’(감독 필감성) 개봉 기념 온라인 인터뷰에서 작품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인질범과 피해자로 연기 호흡을 맞춘 선배 황정민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김재범은 “나중에 알게 된 사실인데 (황)정민 형이 오디션에 나를 추천해 줬더라”면서 “정말 감사했다. 원래 좋아하는 형이었지만 그 일을 계기로 조금 더 좋아하게 됐다”며 재치 있는 입담으로 캐스팅 비화를 전했다. 

김재범은 과거 황정민이 연출하고 주연한 뮤지컬 ‘오케피’에 출연한 적이 있다면서 “극단에서 공연하는 것처럼 편안했다”며 “연출님인데 ‘난 연출이고 넌 배우야’ 이런 느낌이 아니라 다 같이 뭔가를 만들어간다는 느낌이라 편안하게 공연할 수 있었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황정민이) 매일 아침 가장 먼저 나와 혼자 연습을 하곤 했는데, (영화 촬영) 현장에서도 되게 치열했다”며 “끊임없이 연구하고, 끊임없이 아이디어를 내더라. 그런 모습을 보면서 역시 ‘천만배우’가 그냥 되는 게 아니구나 생각했다”고 감탄했다. 

‘인질’은 어느 날 새벽, 증거도 목격자도 없이 납치된 배우 황정민(황정민 분)의 이야기를 담은 액션 스릴러다. 단편 ‘무기의 그늘’ ‘어떤 약속’ 등으로 주목을 받은 신인감독 필감성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충무로 대표 배우 황정민이 ‘황정민’으로 분해 사실감 넘치는 액션스릴러를 완성했다. 

김재범은 인질범 조직의 리더 최기완을 연기했다. 1,000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인질’에 캐스팅된 그는 탄탄한 연기력과 개성, 흠잡을 데 없는 캐릭터 소화력으로 자신의 몫을 해내며 호평을 얻고 있다. 18일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