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지옥’, 알고 보면 더 재밌는 관전포인트   
2021. 11. 19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지옥’이 드디어 공개됐다. /넷플릭스
‘지옥’이 드디어 공개됐다. /넷플릭스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연상호 감독의 디스토피아 세계관의 정점을 보여줄 ‘지옥’이 드디어 공개된 가운데, 알고 보면 더 재밌는 관전 포인트를 소개한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다. 

‘송곳’ 최규석 작가가 그림을, 영화 ‘부산행’ ‘반도’ 연상호 감독이 스토리 집필을 맡은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연상호 감독이 원작 각본에 이어 시리즈 연출과 공동 각본을 맡아 실사화를 이끌었다. 공개 전부터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호평을 얻어 주목받고 있다. 

원작은 지옥행 고지라는 파격적인 설정과 매회 반전을 거듭하는 스토리, 살아 숨쉬는 캐릭터로 ‘웹툰 역사상 가장 충격적’이라는 극찬을 받으며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연상호 감독과 최규석 작가는 웹툰 작업을 할 때부터 영상화의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전해졌다. 두 창작자는 시리즈에서까지 함께하며 자신들이 창조한 세계를 더욱 견고히 했다. 

유아인은 앞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작품에 대한 설명 몇 줄만으로도 끌림이 있는 작품”이라며 “대본을 보기도 전에 마음이 끌렸고, 대본을 보고는 미쳐버렸다”는 말로 ‘지옥’이 선보일 강렬한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기도 했다. 

‘지옥’에 현실감을 불어넣은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유아인‧김현주‧원진아‧양익준‧박정민. /넷플릭스
‘지옥’에 현실감을 불어넣은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유아인‧김현주‧원진아‧양익준‧박정민. /넷플릭스

혼란한 세상을 살아가는 다양한 인간 군상을 통해 묵직한 질문을 던져왔던 연상호 감독은 ‘지옥’으로 자신이 쌓아 올린 디스토피아 세계관의 정점을 보여준다. “단순히 소비되는 작품이 아니라 여러 가지 담론을 생산해 내는 작품이 되길 바란다”고 전한 연상호 감독은 먼 미래나 과거가 아닌 바로 지금, 이곳에 ‘지옥의 사자’들을 소환해 인간의 이성과 합리성, 인간다움과 정의에 대해 질문을 던진다. 

살인인지, 천벌인지 알 수 없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신의 뜻이라 주장하는 사람들과 이를 의심하는 사람들, 통제할 수 없는 두려움 앞에 놓인 이들이 각자의 신념에 따라 맹렬히 충돌하며 현실 속 또 하나의 ‘지옥도’를 그려나가는 모습이 강렬한 충격을 선사할 예정이다. 

파격적인 이야기에 현실감을 불어넣는 캐스팅 라인업도 빼놓을 수 없는 기대 포인트다. 지옥행 고지와 시연이 정의롭지 않은 인간을 향한 신의 경고라고 주장하는 새진리회 의장 정진수를 연기한 유아인부터 새진리회와 화살촉으로 인해 걷잡을 수 없는 혼란에 빠진 세상을 지키기 위해 맞서는 민혜진 변호사와 진경훈 형사로 분한 김현주와 양익준, 무너진 세상에서 중심을 잃지 않고 살아가려 애쓰는 배영재 역의 박정민, 송소현을 연기한 원진아까지 각자의 신념을 지키려는 다양한 인물들을 입체적으로 그려내 완성도를 높인다.

여기에 김도윤‧김신록‧류경수‧이레 등이 가세해 초자연적인 현상을 둘러싼 사람들의 절망과 공포, 탐욕과 광기를 보여주며 긴장감을 더한다. 배우들의 열연은 상상조차 해본 적 없는 세계를 생생하게 전달하며 몰입도를 높인다. ‘지옥’은 19일 오후 5시부터 넷플릭스에서 만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