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범죄도시2] 더 강력해진 속편… 더할 나위 없다
2022. 05. 12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더 강력해져 돌아온 영화 ‘범죄도시2’(감독 이상용).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더 강력해져 돌아온 영화 ‘범죄도시2’(감독 이상용).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느낌 오지? 이 놈 잡아야 하는 거.” 가리봉동 소탕작전 후 4년 뒤, 금천서 강력반은 베트남으로 도주한 용의자를 인도받아 오라는 미션을 받는다.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 분)와 전일만(최귀화 분) 반장은 현지 용의자에게서 수상함을 느낀다. 

그의 뒤에 무자비한 악행을 벌이는 강해상(손석구 분)이 있음을 알게 된 마석도와 금천서 강력반은 한국과 베트남을 오가며 역대급 범죄를 저지르는 강해상을 본격적으로 쫓기 시작한다. 통쾌하고 화끈한 범죄 소탕 작전이 다시 펼쳐진다.

영화 ‘범죄도시2’(감독 이상용)는 괴물형사 마석도와 금천서 강력반이 베트남 일대를 장악한 최강 빌런 강해상을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작품이다. 2017년 개봉해 역대 청불 영화 흥행 TOP3에 등극하며 범죄 영화의 흥행 역사를 새로 쓴 ‘범죄도시’ 후속작으로, 이상용 감독이 새롭게 메가폰을 잡았다. 

모든 것이 업그레이드됐다. 베트남까지 무대를 옮겨 세계관과 스케일을 확장한 것은 물론, 더욱 다양해진 캐릭터 라인업과 한층 강력하고 다채로운 액션 시퀀스, 특유의 유머 코드까지 모든 요소가 전편을 뛰어넘으며 관객의 높은 기대치를 완벽히 충족시킨다. 극장에서 즐길 수 있는 오락영화로 더할 나위 없다.   

극장에서 즐길 수 있는 오락영화로 더할 나위 없는 ‘범죄도시2’.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극장에서 즐길 수 있는 오락영화로 더할 나위 없는 ‘범죄도시2’.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우선 시리즈 고유의 오리지널리티를 지키면서도, 새로운 캐릭터와 배경의 확장으로 색다른 재미를 완성, 기존 팬들은 물론 처음 접하는 관객의 마음도 저격할 것으로 보인다. 반가운 얼굴들 마석도와 금천서 강력반이 이색적인 공간인 베트남과 한국을 오가며 펼치는 범죄 소탕 작전이 신선한 볼거리를 제공하며 새로운 재미를 안긴다. 

액션도 빼놓을 수 없다. 특히 범죄자들을 단번에 제압하는 마석도의 한 방 액션이 전편보다 더욱 강력해졌다. 복싱은 물론, 유도와 호신술 기술까지 접목한 액션으로 통쾌하고 짜릿한 쾌감을 선사한다. 마석도와 최강 빌런 강해상이 펼치는 맨몸 액션 시퀀스는 놓쳐서는 안 될 영화의 하이라이트다. 여기에 추격 액션까지 더해져 풍성한 재미를 안긴다. 

웃음 타율도 높다. 캐릭터들의 유쾌한 ‘티키타카’부터 전편 명대사를 패러디한 장면까지, 코믹한 대사와 상황들이 꽤 큰 비중을 차지한다. 마동석표 유머를 좋아하는 관객이라면 마음껏 즐길 수 있다. 그렇다고 극적 긴장감을 해치는 것은 아니다. 범죄 장르라는 틀 안에서 적재적소에 자연스럽게 녹여내 재미를 더한다.

마동석(위)와 손석구의 열연이 돋보인다.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마동석(위)와 손석구의 열연이 돋보인다.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알면서도 빠질 수밖에 없게 만드는 ‘마블리 매직’은 이번에도 강력한 힘을 발휘한다. 괴물형사 마석도로 돌아온 마동석은 특유의 타격감 넘치는 파워풀한 액션과 유쾌한 매력, 압도적인 존재감으로 또 한 번 ‘마석도 신드롬’을 예고한다. 최귀화(전일만 역)‧박지환(장이수 역)‧허동원(오동균 역)‧하준(강홍석 역)‧정재광(김상훈 역)도 제 몫을 다한다. 

손석구는 그야말로 미쳤다. 역대급 범죄를 저지르는 빌런 강해상으로 분한 그는 강렬하고 섬뜩한 존재감으로 보는 이를 압도한다. 비주얼 변신부터 거친 액션까지 완벽 소화하며 극적 긴장감을 이끈다. 특히 마석도와의 대결 장면에서 보여준 그의 광기 어린 눈빛이 잊히지 않는다. 전편 악당 장첸(윤계상 분)을 완전히 잊게 만든다.

다만 15세 관람가 등급임에도 폭력 수위는 높다. 자극적이고 잔인한 장면들이 다수 포함돼 있다. 러닝타임 104분, 오는 18일 개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