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미즈 마블’, 본격 MCU ‘영 히어로’ 시대 연다
2022. 05. 16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마블 오리지널 시리즈 ‘미즈 마블’이 새로운 히어로 시대의 본격적인 시작을 예고한다. /디즈니+​
​마블 오리지널 시리즈 ‘미즈 마블’이 새로운 히어로 시대의 본격적인 시작을 예고한다. /디즈니+​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디즈니+ 마블 오리지널 시리즈 ‘미즈 마블’이 독특한 스토리와 지금껏 본 적 없는 색다른 매력으로, 새로운 히어로 시대의 본격적인 시작을 예고한다. 

‘미즈 마블’은 ‘어벤져스’와 ‘캡틴 마블’의 열렬한 팬이자 히어로를 꿈꾸는 16살 카말라(이만 벨라니 분)가 숨겨져 있던 폭발적인 힘을 얻게 되면서 MCU(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새로운 미래를 이끌어갈 히어로 ‘미즈 마블’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담는다. 

위기로부터 세상을 구한 히어로 군단 ‘어벤져스’에 푹 빠진 카말라가 어느 날 꿈에만 그리던 진짜 히어로가 된다는 흥미로운 스토리는 상상력과 공감대를 자극하며 새로운 히어로의 특별한 활약을 기대하게 한다.  

카말라 역을 맡은 신예 이만 벨라니. /디즈니+
카말라 역을 맡은 신예 이만 벨라니. /디즈니+

특히 ‘미즈 마블’은 ‘스파이더맨’ 이후 마블 스튜디오가 선보이는 10대 히어로 첫 솔로 작품으로, 본격적인 MCU의 ‘영 히어로’ 시대가 시작됨을 알리는 시리즈라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마블 페이즈 4 세계관 속에서 어떤 역할을 할지 기대를 모은다. 

각본을 맡은 비샤 K. 알리는 “‘미즈 마블’은 새로운 유형의 슈퍼 히어로임과 동시에 전 세계에 전할 수 있는 매우 보편적인 이야기”라고 전하면서 신선하면서도 공감대 높은 이야기를 예고해 시리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카말라 역을 맡은 신예 이만 벨라니의 열연도 기대 포인트다. 카말라 그 자체인 듯 높은 싱크로율로 재기 발랄한 매력을 뿜어내 전 세계 시청자를 매료할 전망이다. 특히 이만 벨라니는 580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한 ‘캡틴 마블’의 속편이자 배우 박서준의 출연으로 화제를 모은 ‘더 마블스’에도 등장할 것으로 알려져 더욱 큰 관심이 쏠린다. 

마블 유니버스 히어로의 뉴 제너레이션을 예고하는 ‘미즈 마블’은 오는 6월 8일 첫 공개를 시작으로, 매주 수요일 1편씩 총 6개의 에피소드가 디즈니+에서 공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