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카시오페아’ 서현진의 새로운 얼굴   
2022. 05. 17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영화 ‘카시오페아’(감독 신연식)로 관객 앞에 서는 서현진. /트리플픽쳐스
영화 ‘카시오페아’(감독 신연식)로 관객 앞에 서는 서현진. /트리플픽쳐스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배우 서현진이 영화 ‘카시오페아’(감독 신연식)로 관객 앞에 선다. 알츠하이머로 기억을 잃어가는 인물로 분해 먹먹한 울림을 안길 전망이다. 

‘카시오페아’는 변호사, 엄마, 딸로 완벽한 삶은 살아가려고 노력했던 수진(서현진 분)이 알츠하이머로 기억을 잃어가며 아빠 인우(안성기 분)와 새로운 삶을 살아가는 특별한 동행을 담은 작품이다. 

영화 ‘동주’ 각본과 ‘페어 러브’ ‘러시안소설’ ‘조류인간’ ‘배우는 배우다’ ‘프랑스 영화처럼’ ‘로마서 8:37’ 그리고 최근 송강호 주연의 ‘1승’까지 탄탄한 필력과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신연식 감독의 신작이다. 

드라마 ‘또 오해영’부터 ‘낭만닥터 김사부’ ‘사랑의 온도’ ‘뷰티 인사이드’까지, 안정적인 연기력과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아 온 서현진은 주인공 수진 역을 맡아 오랜만에 스크린에 복귀한다. 영화 ‘사랑하기 때문에’(2017) 이후 5년 만이다.

극 중 수진은 성공적인 커리어를 쌓아가는 능력 있는 변호사로, 이혼 후 딸 지나와 함께 평범하면서도 치열하게 자신의 삶을 열심히 살아가는 인물이다. 하지만 지나를 미국에 유학을 보낸 후 뜻밖의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게 되며 평범했던 일상이 무너지게 된다. 

17일 언론배급시사회를 통해 공개된 ‘카시오페아’에서 서현진은 그동안 보지 못한 새로운 얼굴을 보여줬다. 변호사에서 알츠하이머로 기억을 잃어가며 점점 어린아이로 변해가는 수진의 모습을 특유의 깊이 있는 감정 연기와 몸을 사리지 않은 열연으로 소화했다. 

영화 ‘카시오페아’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신연식 감독(왼쪽)과 서현진. /이영실 기자
영화 ‘카시오페아’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신연식 감독(왼쪽)과 서현진. /이영실 기자

서현진은 이날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시나리오가 좋아서 하고 싶다는 마음이 제일 컸는데, 촬영이 다가올수록 내가 잘 해낼 수 있을지 무서웠다”며 “신연식 감독님과 울면서 통화했던 기억이 난다. 감독님이 즐거운 여행 떠나듯 믿고 따라와 달라고 하셨고, 말 그대로 즐거운 여행이 됐다”고 ‘카시오페아’와 함께 한 소회를 전했다. 

알츠하이머 증세를 겪는 인물의 변화를 담아내기 위해 많은 영상을 참고했다는 서현진은 “역할에 굉장히 붙어 있었다”며 “자다 깨서 울기도 했다. 주변 지인 중에 알츠하이머로 돌아가신 분이 계셔서 그분 생각이 많이 났다. 영화를 찍으면서 그분을 다시 만나는 기분이 들었다. 계속 만나는 과정처럼 느껴졌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신연식 감독은 서현진의 열연에 “100% 만족한다”고 말했다. 신 감독은 “서현진이 배우로서 갖고 있는 질감이 이 영화와 매우 잘 맞는다고 생각했다”며 “무거울 수 있고 혹은 힘들 수 있는 부분을 서현진이 가진 질감 자체로 많이 상쇄할 수 있겠다는 판단이 있었고, 그 판단이 맞았다고 생각한다”고 칭찬했다. 

서현진은 ‘카시오페아’에 대해 “처음에는 수진의 이야기라고 생각했고, 찍으면서는 아빠와 딸 얘기라고 생각했다”며 “그리고 얼마 전 기술 시사를 보고 나니 가족에 관한 이야기, 부모와 자식 간의 유대에 관한 이야기라는 생각이 들더라”고 설명했다. 

이어 “가장 가까우면서도 제일 많이 싸우고 애증 하는 관계가 부모와 자식 관계라고 생각한다”며 “‘카시오페아’가 그 관계를 3대에 걸쳐 보여주는데, 나는 슬픈 영화라기보다 따뜻하게 느껴졌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관객에게도 따뜻한 영화로 다가갔으면 좋겠고, 각박해져버린 지금 상황에서 마음을 건드릴 수 있는 작품이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오는 6월 1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