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감독’ 류덕환의 새로운 밀리터리 판타지, ‘불침번’
2022. 05. 26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배우 겸 감독 류덕환이 단편영화 ‘불침번’으로 새로운 군대 영화 장르를 개척한다. /티빙
배우 겸 감독 류덕환이 단편영화 ‘불침번’으로 새로운 군대 영화 장르를 개척한다. /티빙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배우 겸 감독 류덕환이 단편영화 ‘불침번’으로 새로운 군대 영화 장르를 개척한다. 시공간을 초월하는 밀리터리 판타지 장르로, 지금껏 보지 못한 신선한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류덕환은 오늘(26일) 공개되는 티빙 오리지널 ‘전체관람가+: 숏버스터’ 네 번째 주자로 나선다. 그가 연출한 작품은 ‘불침번’이다. 첫 휴가 전날 불침번을 서게 된 이등병 대수(이석형 분) 앞에 등장한 괴한으로 인해 휴가에 난항을 겪게 되는 이야기를 담는다. 

2012년 ‘장준환을 기다리며’를 시작으로 여러 단편영화를 통해 감독으로서도 실력을 인정받은 류덕환의 세심한 연출력과 이등병 대수 캐릭터를 완벽하게 해석한 이석형의 연기가 만나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불침번’은 기존 밀리터리 장르의 어두운 영화 분위기와는 다른, 코미디적 접근으로 그동안 본 적 없는 유쾌한 에너지를 선사할 전망이다. 배우 이석형은 “디테일한 군대 고증과 단순 명료한 재미”를 관전 포인트로 꼽았고, 문소리는 “배우인 류덕환 감독의 연출이라 더욱 리얼하고 남다르다”는 감상평을 내놓기도 했다. 

류덕환 감독은 촬영 전 진행된 제작회의를 통해 “군대 안에서 다르게 흘러가는 시간의 상대성을 표현하고 싶다”며 기획의도를 밝히는가 하면, “‘인셉션’같은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하며 한국판 ‘인셉션’의 탄생을 예고해 기대를 높였다. 이날 오후 4시 티빙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