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외계+인’ 최동훈 감독, 도전 택한 이유
2022. 07. 13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영화 ‘외계+인’으로 돌아온 최동훈 감독. /CJ ENM
영화 ‘외계+인’으로 돌아온 최동훈 감독(가운데). /CJ ENM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고려와 현대 그리고 인간과 외계인의 만남. 영화 ‘외계+인’ 1부로 7년 만에 돌아온 최동훈 감독이 과감한 도전을 택한 이유는 무엇일까.

영화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데뷔작 ‘범죄의 재구성’(2004)을 통해 한국형 케이퍼 무비의 장을 연데 이어, 장르 영화의 신기원을 보여준 ‘타짜’(2006), 최초의 한국형 히어로 무비 ‘전우치’(2009), 연달아 천만 흥행을 기록한 ‘도둑들’(2012)과 ‘암살’(2015)까지. 흥행과 작품성을 모두 인정받으며 관객을 사로잡아온 최동훈 감독이 오랜만에 선보이는 신작으로 제작 단계부터 기대를 모았다. 

13일 언론배급시사회를 통해 베일을 벗은 ‘외계+인’ 1부는 과감함과 신선함이 더해진 SF 액션 판타지물로, 매력적인 캐릭터와 독창적이고 탄탄한 스토리텔링, 독보적인 연출력으로 지금껏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세계를 완성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한국 도술 세계와 SF적인 세계의 만남이라는 이질적인 소재를 기상천외한 상상력과 탁월한 이야기로 그려내 흥미를 자극했다. 서로 다른 두 시간대에 존재하는 이들이 각자 자신의 목적을 이루기 위해 어떻게 만나고 연결되는지 흥미롭게 펼쳐내며 2부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새로운 도전에 나선 최동훈 감독은 이날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이런 영화를 찍겠다고 하면 대부분 반대한다”며 “한국에서 낯선 장르고 그것이 관객에게 다가가기 쉽겠냐는 이야기를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최동훈 감독의 기상천외한 상상력이 담긴 ‘외계+인’. /CJ ENM
최동훈 감독의 기상천외한 상상력이 담긴 ‘외계+인’. /CJ ENM

최 감독은 “그런 이야기를 들으면 반항심 같은 게 생긴다”며 “정말 그럴까. 관객들은 어떤 영화든 볼 준비가 돼 있는데 영화를 만드는 우리가 어떤 틀에 가두는 게 아닐까 생각도 든다. 공들여서 영화를 만든다면 관객의 마음에 다가갈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타짜’ 이후 ‘전우치’를 만들었을 때 안 좋은 소리도 많이 들었다”며 “그런데 시간이 지나니 외국에서 DVD에 사인을 해달라고 하면 ‘전우치’를 갖고 오더라. ‘이 영화를 좋아한다고?’하는 생각이 들면서 기쁜 마음도 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전우치’ 이후 13년이라는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시간이 흘렀는데, 장르적 이중 교합을 보여주는 것이 한국영화의 변화와도 맞다고 생각했다”며 “두려워하지 않고 도전하고 싶었다”고 독창적인 장르에 도전한 이유를 밝혔다.

또 최동훈 감독은 “하늘 아래 새로운 이야기는 없다지만 새로운 구조를 만들고 싶었다”며 “그 구조에 관객들이 스스로 예측하기도 하고, 빗나가기도 하면서 드라마를 보는 재미가 생겼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어려워 보이기도 하지만 쉽게 볼 수 있도록. 그래서 시나리오를 2년 반 쓰고, 후반 작업할 때도 또 쓰고 했다. 어떤 대사는 50~60번 고치기도 했다. 영화 전체를 처음부터 끝까지 잘 즐기길 바라는 마음이 컸다”고 이야기했다. 

영화를 기다리는 관객들에게 진심을 전하기도 했다. 최동훈 감독은 “어렸을 때 극장에 가는 게 너무 좋았다”며 “불이 꺼지고 영화가 시작되면 엄청난 행복함을 느꼈다. 영화감독이 되고 나서 그런 행복감을 관객에게 전해주고 싶다는 생각이 간절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어벤져스’만큼 재밌는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 단 한국적인 방식으로”라며 “이 영화가 관객들에게 조금이라도 재미와 위안이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덧붙였다. 오는 20일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