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인터뷰] 류준열, ‘꿈’이었던 최동훈의 상상력 안에서 
2022. 07. 19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배우 류준열이 영화 ‘외계+인’(감독 최동훈)으로 돌아왔다. /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배우 류준열이 영화 ‘외계+인’(감독 최동훈)으로 돌아왔다.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배우 류준열이 영화 ‘외계+인’(감독 최동훈)으로 돌아왔다. 신검을 손에 넣으려는 ‘얼치기’ 도사 무륵으로 분한 그는 유쾌한 캐릭터 변신으로 새로운 얼굴을 보여주며 또 한 번 관객을 매료한다. 

영화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흥행과 작품성을 모두 인정받으며 관객을 사로잡아온 최동훈 감독이 영화 ‘암살’(2015) 이후 7년 만에 선보이는 작품이자, 배우 류준열부터 김우빈‧김태리‧소지섭‧염정아‧조우진‧김의성‧이하늬‧신정근‧이시훈까지 탄탄한 캐스팅 라인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드라마 데뷔작 ‘응답하라 1988’을 시작으로 ‘더 킹’ ‘택시운전사’ ‘독전’ ‘봉오동 전투’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남다른 개성과 매력을 드러내온 류준열은 ‘외계+인’ 1부에서 신검을 손에 넣으려는 얼치기 도사 무륵 역으로 새로운 연기 변신을 선보인다. 어설픈 재주와 도술을 부리며 스스로를 ‘마검신묘’라 칭하는 신출내기 도사 무륵은 엄청난 현상금이 걸린 신검을 차지하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시나리오를 쓸 때부터 류준열의 모습을 상상하면서 그린 캐릭터”라는 최동훈 감독의 말처럼, 류준열은 ‘무륵’이란 옷을 입고 최동훈 감독의 상상력 안에서 마음껏 헤엄친다. 무륵 특유의 능청스러운 표정과 말투로 유쾌한 매력을 보여주는 것은 물론, 경쾌함이 살아있는 도술 액션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며 한층 다채로운 면모로 관객을 매료한다. 

최동훈 감독과 만나 꿈을 이뤘다는 류준열.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최동훈 감독과 만나 꿈을 이뤘다는 류준열.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지난 18일 <시사위크>와 만난 류준열은 ‘외계+인’ 출연 과정부터 촬영 비하인드 등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특히 이번 작품으로 최동훈 감독과 처음으로 호흡을 맞추게 된 그는 “신인시절부터 꿈이었다”며 감격스러운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최동훈 감독에게 캐스팅 제안을 받았을 때 기분이 어땠나. 
“신인일 때 소속사 대표님에게 나는 이런 배우가 되고 싶고 이런 영화도 찍고 싶고 어떤 사람이 되고 싶고 이 감독님과 작업하고 싶다 이야기를 했다. 그때 최동훈 감독님과 영화를 찍어보고 싶다고 했다. 이번 제안이 왔을 때 대표님이 예전에 했던 말 기억하냐면서 최동훈 감독님에게서 연락이 왔다고 했다. 그때 카타르시스라고 해야 할까. 감정의 소용돌이가 쳤다. 시나리오도 읽기 전에 대표님에게 ‘한다고 하셨죠?’라고 했다. 하하. 그만큼 설레는 작품이자 감독님이었고, 배우 생활하면서 잊지 못할 순간 중 하나로 꼽을 수 있을 것 같다.”

-최동훈 감독과 작업하고 싶었던 이유는.
“감독님의 모든 작품을 사랑한다. 특히 첫 작품(범죄의 재구성)을 가장 좋아한다. 감독님의 작품에는 뭔가 본인만의 것이 있다. 기본적으로 영화는 편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재밌어야 하고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봐야 한다. 물론 예술적인 감각이나 극장에서 쉽게 볼 수 없는 영화들도 좋아하지만, 기본적으로 영화는 재밌어야 하고 가볍게 볼 수 있어야 한다. 최동훈 감독님은 ‘펀’한 영화의 대가이시고, 영화는 이래야 한다는 기준에 부합하는 작품을 만드는 연출자 중 한 분이라고 생각한다.” 

-최동훈 감독이 어떤 면을 보고 캐스팅을 했다고 하던가.
“‘독전’이나 ‘봉오동 전투’를 보면서 차가운 이미지로 생각하셨던 것 같다. 그러다 실제로 보니 웃음도 많고 수다도 떨고 그런 모습에서 무륵을 하면 재밌겠다고 생각하셨다고 하더라. 생각한 이미지와 달라서 캐스팅이 안 되면 어떻게 하나 걱정했는데 다행이었다.(웃음)” 

얼치기 도사 무륵으로 분해 새로운 얼굴을 보여준 류준열. /CJ ENM
얼치기 도사 무륵으로 분해 새로운 얼굴을 보여준 류준열. /CJ ENM

-무륵을 표현하는데 가장 중점을 둔 부분은.  
“‘외계+인’은 작은 인연들이 모여 힘을 합쳐 지구를 구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인연에 관한 이야기를 하는 영화다. 그 안에서 무륵을 한 인간으로서 어떻게 표현하느냐 고민을 많이 했다. 무륵은 사람들 앞에서 잘난 척을 하지만 실제로는 전혀 그렇지 않다. 누구나 괴리감 속에서 많이 속상해하잖나. 이 사람 앞에서 있는 척했지만 사실은 아닌 나의 모습 안에서 자괴감이 들기도 한다. 그런 부분을 유쾌하게 풀고 싶었다. 이것도 저것도 나의 모습인데, 속상해하지 말고 유쾌하게 풀어내 인간의 재밌는 지점을 보여주고 싶었다.”  

-무륵은 그동안 소화해온 캐릭터들에 비해 한결 가볍고 편안한 인물이었다. 표현하는데 어렵진 않았나.   
“밝은 역할이 더 잘 맞는 것 같다. 심각한 것보다 편하게 생각하고 밝은 시간이 더 많으니 더 좋다. 물론 그 이면의 것을 담고 표현하는 데 있어 고민을 더 해야 했고 어려움도 있긴 했다. 역할을 준비할 때 나라는 사람을 지우고 새롭게 태어나는 스타일은 아니다. 내 안에 있는 작은 부분을 고민하고 키운다. 그런 의미에서 이 작품을 하면서 무륵과 닮은 부분이 많이 생겼고, 주변에서도 그런 이야기를 했다. 그리고 기본적으로 심각한 걸 안 좋아한다. 좋은 게 좋은 거고, 화도 안 내고 그런 타입인데, 무륵을 만나면서 더더욱 그렇게 된 것 같다.” 

-무륵과 가장 닮았다고 느낀 부분은. 
“남이 뭐라고 하든 신경을 안 쓴다. 무륵이 얼치기라는 소리를 들어도 신경을 안 쓰는 것처럼. MBTI가 ESTJ인데, 언제 해도 안 바뀌더라. 외향적이고 현실을 생각하고 공감보다는 자기의 주장을 표현하고 냉정한, 위로보다 해결책을 제시하는 타입이다. 남의 말을 신경 쓰지 않고 편하게 생각하는 점이 무륵과 가장 닮아있지 않나 싶다.” 

첫 사극에 도전한 류준열.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첫 사극에 도전한 류준열.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첫 사극이었다. 대사 톤도 다르게 가져가야 했는데.  
“기본적으로 작품을 통해 우리에게 익숙한 틀 안에서 가져가려고 했고, SF 장르에다가 현대가 나오기도 하고 상대적으로 낯선 고려 시대이기 때문에 현대에서 쓸 법한 말투도 넣었다.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편히 봐야 하는 작품이라는 것을 나도 감독님도 알았기 때문에 그 지점에서 이견이 없었다.”

-오프닝에서 최동훈 감독의 대표작 ‘전우치’ 속 대사를 무륵이 하는 것도 인상적이었는데 촬영은 어땠나.  
“‘전우치’ 속 그 장면을 수백 번 봤다. 학교 과제 때문이다. 믹싱수업이라는 게 있는데, 각자 좋아하는 장면에 음악을 바꿔보는 거다. 다른 소리를 넣어보기도 한다. 그때 나는 ‘전우치’ 오프닝 장면을 과제로 했다. 그래서 수백 번 봤다.

같은 대사를 하지만 이미 오프닝부터 차이를 보인다. 전우치가 구름을 타고 내려와서 왕을 조롱하며 대사를 내뱉는데, 무륵은 개울가에서 탁주를 마시며 동네 사람들에게 허풍을 떨면서 이야기한다. 완전히 다른 도사라는 걸 극 초반부터 표현한 것 같다. ‘전우치’를 참고한 부분은 따로 없다. 다만 강동원 선배와 개인적으로 알아서 최동훈 감독님이 어떤 분인지 현장에서 어떻게 해야 하는지 등 조언을 받았다.” 

-2부에서는 어떤 점을 기대하면 좋을까. 
“가장 매력적인 부분은 인물이 변화한다는 거다. 매력적인 인물은 변화해야 하고 그것을 잘 표현해야 좋은 배우라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 집중해서 표현하려고 했다. 무륵은 분명 변화하고 각성하기도 한다. ‘외계+인’은 1부 한 편만으로 접근하기 어렵다. 최동훈 감독님은 이야기를 펼쳐놓고 회수하면서 정리하는데, 아무래도 1부에서는 펼친 것 같다. 2부를 통해 하나하나 담아 가면서 이야기가 마무리될 거다. 대사 하나하나 의미가 있다. 뜬구름 잡는 것 같은 말도 후반부에는 의미를 찾을 수 있다. 대사 하나하나 놓치지 않고 보면 재밌게 볼 수 있지 않을까. 추리하는 재미도 있을 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