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윤시내가 사라졌다’ 이주영, 이번엔 ‘관종’ 유튜버다
2022. 05. 12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배우 이주영이영화 ‘윤시내가 사라졌다’(감독 김진화)에서 유튜버로 변신한다. /블루라벨픽쳐스, 디스트릭 몽
배우 이주영이 영화 ‘윤시내가 사라졌다’(감독 김진화)에서 유튜버로 변신한다. /블루라벨픽쳐스, 디스트릭 몽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매 작품 개성 넘치는 연기로 존재감을 뽐낸 배우 이주영이 이번엔 유튜버로 변신한다. 독보적 매력으로 또 한 번 관객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영화 ‘윤시내가 사라졌다’(감독 김진화)를 통해서다. 

‘윤시내가 사라졌다’는 열정 충만 이미테이션 가수 연시내(오민애 분)와 엉뚱 매력 ‘관종’ 유튜버 짱하(이주영 분) 두 모녀가 전설의 디바를 찾아 나서며 펼쳐지는 로드무비다.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선정작으로, 영화제 상영 이후 배우의 열연과 신예 김진화 감독의 젊은 감각이 돋보이는 연출력에 대한 호평이 쏟아지며 주목을 받았다. 

이주영은 ‘윤시내가 사라졌다’로 첫 독립 장편 주연을 맡았다. 그가 분한 짱하는 한때 커플 유튜브 채널로 잘 나갔지만, 남자친구와 이별 후 콘텐츠를 찾지 못해 방황하는 유튜버다. 우연히 찍힌 엄마 연시내 영상으로 높은 조회 수를 얻자, ‘윤시내 어드벤처’ 라이브 방송을 기획하게 된다. 

첫 독립영화 주연을 맡은 이주영(왼쪽) . /블루라벨픽쳐스, 디스트릭 몽
첫 독립영화 주연을 맡은 이주영(왼쪽) . /블루라벨픽쳐스, 디스트릭 몽

이주영은 12일 제작진을 통해 “영화에 나오는 실제 유튜버 선여정님의 영상을 찾아봤고, 내가 유튜버가 된다면 어떻게 할까 생각하며 동영상 찍는 연습을 했다”면서 유튜버 역할을 완벽히 소화하기 위해 철저한 준비를 기울였다고 밝혔다. 

또 “왜 저럴까 싶지만 미워할 수 없는, 사랑스럽다가도 얄미운 복합적인 감정이 들게 하는 캐릭터이고 싶었다”면서 짱하만의 매력을 꼽아 기대감을 높였다. 김진화 감독은 “자칫 비호감처럼 보일 수 있는 짱하 캐릭터를 이주영 배우라면 사랑스럽게 상쇄시켜 줄 거라 생각했다”고 캐스팅 이유를 전하기도 했다. 

이주영은 전 세계 유수 영화제를 휩쓴 단편영화 ‘몸 값’으로 데뷔했다. 이후 넷플릭스 시리즈 ‘보건교사 안은영’, 영화 ‘보이스’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자신만의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특히 영화 ‘독전’에서는 농아 역할을 탁월하게 소화해 내 많은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기기도 했다. 또 최근 웹툰 원작 OTT 시리즈 ‘머니 게임’에 류준열, 아이유 등과 함께 주연으로 캐스팅되며 대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스크린부터 OTT까지 다양한 플랫폼에서 활약하고 있는 이주영이 첫 스크린 주연작 ‘윤시내가 사라졌다’로 주연배우로서 자신의 진가를 입증할지 주목된다. 6월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