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오마주’ 이정은이 전하는 공감과 위로  
2022. 05. 12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배우 이정은이 첫 단독 주연작 영화 ‘오마주’(감독 신수원)로 관객과 만난다. /트윈플러스파트너스
배우 이정은이 첫 단독 주연작 영화 ‘오마주’(감독 신수원)로 관객과 만난다. /트윈플러스파트너스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배우 이정은이 첫 단독 주연작 영화 ‘오마주’(감독 신수원)로 관객 앞에 선다. 중년 여성감독으로 분해 진정성 있는 열연으로 깊은 공감을 안길 예정이다. 

영화 ‘오마주’는 1962년과 2022년을 잇는 아트판타지버스터로 한국 1세대 여성영화감독의 작품 필름을 복원하게 된 중년 여성감독의 현재와 과거를 넘나드는 시네마 여행을 통해 일상과 환상을 오가는 위트 있고 판타스틱한 여정을 담았다.

다양한 작품을 통해 현실적인 소재로 확고한 주제의식과 독보적인 스타일을 구축하며 한국 대표 여성감독으로 자리매김한 신수원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맡고, 단단한 연기 내공으로 대중의 깊은 신뢰를 얻고 있는 이정은이 주인공 역할을 소화했다. 

이정은은 이번 작품으로 첫 스크린 주연을 맡았다. 12일 언론배급시사회를 통해 공개된 ‘오마주’에서 그는 배우가 아닌 감독 역할로 또 한 번 새로운 얼굴을 보여주는 것은 물론, 묵직하게 극을 이끌며 자신의 진가를 다시 한 번 입증했다. 

극 중 중년 여성감독 김지완으로 분한 이정은은 섬세하고 깊이 있는 해석으로 캐릭터에 숨을 불어넣으며 생동감 넘치는 인물을 완성했다. 여성 감독, 일하는 중년 여성이 겪는 고민과 상황들을 현실적으로 그려내 공감을 자아냈다. 

‘오마주’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신수원 감독(왼쪽)과 이정은. /이영실 기자
‘오마주’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신수원 감독(왼쪽)과 이정은. /이영실 기자

이날 시사회 후 진행된 간담회에서 이정은은 “개봉을 앞두고 나니 실감이 난다”면서 첫 장편 주연을 소화한 소감을 전했다. 그는 “작품에 임할 때 역할의 서사를 잘 표현할 수 있게 신경을 써왔다고 생각하는데, 주연은 내 모습이 계속 나오게 되니 보는 분들이 얼마나 공감할 수 있을지에 대해 더 열심히 고민하고 표현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이정은은 현장에서 신수원 감독과 끊임없이 의견을 나누며 매 장면 공을 들였다. 그는 “처음부터 신수원 감독에게 모니터 보고 논의할 수 있는 시간이 많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며 “21회 차 동안 감독님과 이야기를 하지 않은 순간이 없었다. 심도 있는 대화를 하며 장면 하나하나 정성스럽게 찍었다”고 남다른 노력을 기울였음을 전했다. 

‘오마주’가 지닌 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정은은 “밖에서 보면 멋있는 감독이고, 특수한 직업군이지만 그들이 갖고 있는 어두운 면을 담은 점이 좋다”고 말했다. 이어 “누구나 계속적인 응원을 받기란 힘들다”며 “ 실패와 좌절을 느끼기도 하고, 가장 가까운 사람에게 소외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렇지만 영화에서처럼 먼저 그 길을 갔던 사람들에 의해 격려를 받기도 하고 응원을 받기도 하면서 중년, 장년을 맞이하게 되는 거라고 생각한다”며 “그 부분이 가장 공감됐고, 중점을 두고 연기했다”고 이야기했다. 

끝으로 이정은은 “대단한 인물이 나오는 것은 아니지만 우리의 일상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 보고, 지나간 영화인들이 어떤 식으로 영향을 줬는지에 대해 생각해 볼 만한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오는 26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