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신:스타그램] ‘한산’ 이서준, 단연 가장 빛나는 발견
2022. 08. 09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영화 ‘한산: 용의 출현’(감독 김한민)으로 강렬한 임팩트를 남긴 이서준.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한산: 용의 출현’(감독 김한민)으로 강렬한 임팩트를 남긴 이서준. /롯데엔터테인먼트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여름 극장가 흥행 질주를 이어가고 있는 영화 ‘한산: 용의 출현’(감독 김한민). 탄탄한 연기파 배우들의 열연으로 호평을 얻고 있는 가운데,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은 ‘낯선’ 배우가 있다. 신예 이서준이 그 주인공이다. 

영화 ‘한산: 용의 출현’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박해일 분)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이다. 

2017년 7월 개봉해 1,761만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역대 박스오피스 대기록을 수립한 ‘명량’에 이은 김한민 감독의 ‘이순신 3부작 프로젝트’ 두 번째 작품으로, 지난달 27일 개봉해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극장가를 사로잡고 있다. 

‘한산: 용의 출현’에서 사헤에를 연기한 이서준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한산: 용의 출현’에서 사헤에를 연기한 이서준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새로운 이순신 박해일부터 변요한(와키자카 역)‧안성기(어영담 역)‧손현주(원균 역)‧김성균(가토 역) 등 다양한 세대의 배우들이 진정성 있는 열연으로 관객을 사로잡은 가운데, 내로라하는 베테랑 배우들 사이 유독 빛나는 존재감을 보여준 이서준의 활약 역시 빼놓을 수 없는 호평 이유다. 

이서준은 극 중 변요한이 연기한 와키자카의 조카 사헤에로 분해 왜군 중 가장 압도적인 존재감을 보여줬다. 섬뜩한 눈빛부터 냉혈한 면모, 능숙한 일본어 연기까지 완벽 소화하며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다. 특히 왜군 캐릭터를 효과적으로 구현하기 위해 삭발을 감행하는 등 남다른 열정을 불태우며 몰입도 높은 열연을 펼쳤다.

2016년 독립영화 ‘울보’로 데뷔한 이서준은 영화 ‘미옥’(2017), ‘물괴’(2018), ‘증인’(2019), ‘사냥의 시간’(2020) 등 다수의 작품에서 조‧단역을 소화하며 탄탄히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6년 차 배우다. 드라마 ‘마우스’(2021)와 ‘우월한 하루’(2022)를 통해 시청자에게 눈도장을 찍기도 했다. 

그리고 ‘한산: 용의 출현’으로 드디어 빛을 발했다. 올해 가장 빛나는 발견으로 꼽히는 배우 이서준. 그의 앞날이 더욱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