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2 22:44
위메이드, 미르의전설2 저작권 단속 강화
위메이드, 미르의전설2 저작권 단속 강화
  • 장민제 기자
  • 승인 2018.04.18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메이드가 중국에서 미르의전설2 IP 양성화 사업에 든든한 지원군을 얻었다. 사진은 미르의전설2 홈페이지.

[시사위크=장민제 기자]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이하 위메이드)가 중국 정부와 미르의전설2 IP의 양성화 사업을 진행한다.

위메이드는 지난 17일 중전열중문화발전과 중국 내 미르의 전설2(중국명 열혈전기) 정식 수권(권한 위임) 공동사업을 진행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위메이드의 미르의 전설2 IP를 로열티 지불 없이 불법적으로 활용하는 업체를 단속, 양성화 하는 게 골자다. 앞서 지난해 중국 샹라오시와 유사한 내용으로 MOU를 체결한 바 있지만, 이번엔 좀 더 강화됐다는 게 특징이다.

중전열중문화발전은 중국 문화부 산하 정국문화전매그룹의 국영기업으로, 그룹의 IP업무를 담당하고 있기 때문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중전열중문화발전은 중국 중앙정부 산하의 IP전담기관인 셈”이라며 “국내 게임업체와 협력은 최초로, 중국 정부의 IP에 대한 인식이 변화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번 계약으로 중국 전역서 ‘미르의전설2의 정식수권 합법화 공식 창구’를 운영한다. 또 지식재산권 보호와 지원, 단속을 진행하고, 미르의 전설2 파트너사들에겐 IP사업에 대한 정확한 정보 및 가이드라인을 제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중국 및 글로벌 IP 보유 기업들의 합법적인 권리보장과 함께 저작권 침해에 대한 실효성 있는 강력한 제재 조치도 시행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