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6 23:50
최태원 회장, 상하이포럼서 기업의 ‘사회적가치 경영’ 강조
최태원 회장, 상하이포럼서 기업의 ‘사회적가치 경영’ 강조
  • 조나리 기자
  • 승인 2018.05.28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태원 SK 회장이 지난 26일 중국 상하이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상하이 포럼'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 SK그룹>

[시사위크=조나리 기자] 최태원 SK 회장이 국제 포럼에서 다시 한 번 사회적가치 경영을 강조했다.

SK그룹은 “지난 26일 최태원 회장이 ‘변화하는 세상에서 아시아의 책임’을 주제로 열린 상하이포럼 개막식에서 사회적가치 경영에 대한 필요성을 강조했다”고 지난 27일 밝혔다.

이번 상하이포럼에는 쟈오양 푸단대 당서기, 린 이푸 전 세계은행 부총재, 왕 신 퀘이 상하이WTO사무자문센터 총재, 도널드 카베루카 전 아프리카개발은행 총재, 그래헴 T. 앨리슨 하버드대 케네디스쿨 교수 등이 참석했다. 한국에서는 박인국 한국고등교육재단 사무총장과 염재호 고려대 총장, 김용학 연세대 총장 등이 참석했다.

최 회장은 축사에서 “세계는 지금 과학기술에 힘입어 갈등과 배고픔이 존재하지 않는 유토피아의 목전에 와 있는 듯 하지만 양극화가 격심해지고 기초교육과 음식조차 제공받지 못하는 세계 시민들이 늘어나고 있다”면서 “기업들이 더 큰 사회적가치를 창출해야 하는 이유”라고 역설했다.

최 회장은 그러면서 “SK는 올해를 ‘뉴SK’ 원년으로 선포, 경제적 가치는 물론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 이해관계자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변화들을 꾀하고 있다”면서 “모든 계열사에서 경제적가치와 사회적가치를 두 축으로 하는 더블 바텀라인(Double Buttom Line) 시스템을 운영, 더 많은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 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SK는 회사의 유ㆍ무형 자산을 협력사와 소비자, 사회공동체와 공유하는 ‘공유인프라’ 프로젝트를 추진해 오고 있다”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올해 보아오 포럼에서 강조했듯, 대학과 정부, 기업이 부와 자원, 경험들을 공유해 나가는 역할을 담당해 주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상하이포럼에서 ‘사회적 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 세션이 하루 종일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같은 관심을 반영해 28일에는 상하이 지역의 예술치료와 응급처치, 금융교육 서비스 관련 기업을 글로벌 리더들이 직접 탐방하는 행사도 마련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