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3 20:08
민주당 “계엄문건 승인 명령 누가 내렸나”… 오늘 기무사 업무보고 ‘공방’ 예상
민주당 “계엄문건 승인 명령 누가 내렸나”… 오늘 기무사 업무보고 ‘공방’ 예상
  • 은진 기자
  • 승인 2018.07.27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이석구 기무사령관과 악수를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7일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심판 당시 촛불시위대를 상대로 위수령·계엄령을 검토했었다는 문건과 관련해 “명령에 살고 명령에 죽는 군이 셀프 쿠데타를 음모했겠나. 반드시 누군가의 승인 명령이 있었을 것”이라고 했다. 기무사 문건 논란이 송영무 국방장관과 이석구 기무사령관 사이 진실공방으로 번지고 있는 데 대해서는 “본질을 흐려선 안 된다”고 일축했다. 이에 따라 이날 오후 열릴 예정인 국회 정보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여야 간의 공방이 예상된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기무사 계엄령 문건이 하극상 공방으로 치달으며 본질을 흐리고 있다. 애초부터 들통이 날 경우 기무사가 해오던 버릇과 습관이 아닐까 싶다”며 “혼돈에서 벗어나서 기무사가 왜 그런 쿠데타 음모를 기획했는지, 다시 헌정질서를 유린하려고 했는지 진상규명이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탄핵 기각을 기점으로 해서 박 전 대통령을 위한 친위 쿠데타를 모의한 정치세력과 군 내부 세력들이 언제 어디서 어떻게 모의하고 사후를 어떻게 처리하려고 했는지 밝혀야 한다”며 “우리는 무고한 시민 생명에 총부리를 겨누는 권력형 범죄의 기억을 갖고 있다. 현대사를 피로 물들였던, 다시는 되풀이돼선 안 될 군사 쿠데타 음모는 명명백백 밝혀져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지금 국방위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은 국방장관과 기무사 출신들의 거짓말 증언 논란으로 본질 흐리기를 하고 있다”며 “계엄문건 논란의 본질은 기무사 중심 정치군인 세력이 시민을 상대로 장갑차, 총부리를 겨눠 국권을 찬탈하려고 했다는 강한 의혹이다. 그 진상을 가려내는 것이 먼저 해야 할 일”이라고 밝혔다.

국회 정보위는 이날 오후 비공개 전체회의를 열고 기무사로부터 업무보고를 받는다. 전체회의 출석 대상에는 이석구 기무사령관과 함께 계엄령 문건 작성 책임자였던 소강원 참모장(육군 소장)과 계엄령 문건 작성자인 기우진 5처장(육군 준장)도 포함됐다. 하지만 참석 여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업무보고에서는 계엄문건 논란과 기무사 개혁 방안을 놓고 여야가 공방을 벌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