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3 00:35
아시아나, A350 여객기 2대 더 화물기로 개조… 필사적 자구 노력
아시아나, A350 여객기 2대 더 화물기로 개조… 필사적 자구 노력
  • 제갈민 기자
  • 승인 2021.02.22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화물부문 매출 역대 최고 실적, 3분기 연속 흑자 달성
글로벌 화물 네트워크 강화, 화물 수송력 극대화
/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매각을 앞두고 자구 노력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 아시아나항공

시사위크=제갈민 기자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1일 자사 A350-900 여객기 2대를 화물기로 추가 개조해 총 4대의 여객기를 화물기로 이용하는 등 필사적인 자구 노력을 행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그간 코로나19 위기 상황 속에서도 △수요에 따른 화물 노선 탄력 운영 △A350·B777 개조 및 화물 임시편 투입 △유휴 여객기 화물 수송 활용 등 필사적인 자구 노력으로 수송력을 증강해 왔다고 강조했다. 그 결과 아시아나항공의 지난해 화물부문 매출은 별도 재무제표 기준 2조1,432억원을 달성해 전년 대비 64% 성장을 기록, 화물부문에서 역대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또한 지난해부터 화물수송에 집중하면서 별도 기준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이 지난해 2분기부터 연말까지 흑자를 달성했다. 지난해 아시아나항공의 별도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2020년 2분기 1,151억원, 1,162억원 △3분기 58억원, 23억원 △4분기 170억원, 1,658억원 등을 기록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러한 실적 개선을 이어가기 위해 지난해 A350 2대의 화물기 개조에 이어 최근 A350 2대 추가 개조를 완료, 화물 수송력 극대화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들이 A350-900 여객기 내부를 화물기로 개조하고 있다. / 아시아나항공

이에 따라 기존 A350 여객기 내부의 이코노미 좌석 공간을 화물 탑재 공간으로 재편해 최대 46톤(편당 23톤)의 수송력을 확보하는 한편, 객실 바닥에 24개의 항공 화물용 팔레트(화물 적재를 위한 철제 판넬)를 설치해 더 효율적이고 안전하게 화물을 수송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은 개조 화물기 투입으로 아시아·북미·유럽 등 글로벌 화물 네트워크를 강화해 △IT·전자기기 부품 △전자상거래 수출품 △개인보호장비 등의 탑재 물량을 늘릴 계획이다. 향후 대량으로 수송될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등 다양한 의약품 수송에도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담당자는 “여객기를 화물기로 개조하는 전략으로 화물 수송력이 더욱 향상됐다”며 “코로나19 시대에 항공 화물 수요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화물 운항에 역량을 집중시켜 실적 개선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다각도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A350 개조 화물기 2대와 함께 일부 유휴 여객기를 화물 전용으로 활용, 총 849편의 항공편을 추가 운항해 여객기로만 885억원의 화물 매출을 달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