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찐’ 부동산 이야기… ‘월간 집’의 신선한 시도
2021. 06. 16 by 이민지 기자 alswl4308@sisaweek.com
‘월간 집’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왼쪽부터) 정건주‧김지석‧정소민‧채정안‧김원해‧안창환의 모습 / JTBC
‘월간 집’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왼쪽부터) 정건주‧김지석‧정소민‧채정안‧김원해‧안창환의 모습 / JTBC

시사위크=이민지 기자  사회적으로 화두가 되고 있는 부동산을 다양한 시각으로 녹여낸 ‘월간 집’이 시청자들과 만날 준비를 마쳤다. 그간 드라마에서 잘 다뤄지지 않았던 진짜 부동산 이야기를 담아낼 것으로 기대를 자아내고 있는 상황. ‘월간 집’의 신선한 시도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16일 JTBC 새 수목드라마 ‘월간 집’(연출 이창민, 극본 명수현)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이창민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소민‧김지석‧정건주‧김원해‧채정안‧안창환이 참석했다.

‘월간 집’ 연출을 맡은 이창민 감독 / JTBC
‘월간 집’ 연출을 맡은 이창민 감독 / JTBC

‘월간 집’은 집을 ‘사는(live)’ 곳이라고 생각하는 여자와 집은 ‘사는(buy)’ 것이라고 보는 남자의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시리즈를 연출한 이창민 감독과 tvN ‘막돼먹은 영애씨’ ‘혼술남녀’ 등을 집필한 명수현 작가가 만나, 집에 대한 각양각색의 생각들을 현실적이면서도 유쾌하게 풀어낼 것으로 시청자들의 기대를 자아내고 있다.

이날 이창민 감독은 “부동산이라는 소재를 가급적 무겁지 않게 풀어내면서도, 사소한 지식들을 짚어주는 방향으로 그려냈다”며 “볼수록 재밌는 드라마”라고 작품을 소개했다.

‘월간 집’만이 지닌 매력을 묻는 질문에는 “배우들의 연기가 상당히 좋다고 자신할 수 있다. 연기 구멍이 없다”며 “또 다른 어떤 드라마보다 재밌다고 생각한다. 별다른 악역 없이 16부작을 채워낸 것도 강점”이라고 답했다.

계속해서 이창민 감독은 “매회 명수현 작가의 내레이션이 들어간다”며 “그 안에 있는 따뜻함이 좋아서 연출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다. 많이 웃을 수 있고 그 안에 따뜻함이 있다는 게 다른 ‘로코’와의 차별점”이라고 덧붙였다.

나영원 역을 맡은 정소민 / JTBC
나영원 역을 맡은 정소민 / JTBC

집에 대한 각양각색의 사연과 관점을 지니고 있는 캐릭터들은 ‘월간 집’의 핵심 관전 포인트다. 먼저 정소민은 얄팍한 부동산 지식 때문에 월세 보증금을 다 날려버리게 되는, 보통의 직장인 10년 차 나영원 역을 맡아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낼 예정이다. 

정소민은 “‘집에서 사는 여자와 집을 사는 남자의 로맨스’라는 문구가 너무 인상적이었다”라며 “각자 캐릭터들이 가진 고충들이 우리나라에서 살아가는 모든 사람들의 고충을 대변하는 것 같아서 좋았다”고 ‘월간 집’을 차기작으로 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또 정소민은 캐릭터가 지닌 매력을 묻는 질문에 “성실하고 꿋꿋하다. 10년 동안 자기의 힘만으로 지금의 위치에 오른 친구인 만큼, 버티는데 능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자성(김지석 분)이가 말도 안 되는 요구를 한다던지, 괴롭힘의 수위가 높아질 때 폭발하게 되는데 마치 ‘톰과 제리’ 같은 매력이 있다”며 “계속 당하는 것 같지만 강력한 한 방은 영원이가 가지고 있다”고 말해 작품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유자성 역을 맡은 김지석 / JTBC
유자성 역을 맡은 김지석 / JTBC

김지석은 잡지사 ‘월간 집’ 대표이자, 수백억 대 부동산 재벌 유자성 역을 맡아 인생 캐릭터 경신에 도전한다. 그는 “부동산은 자산증식의 수단이라고 생각하는 인물”이라며 “꿈을 향해 치열하고, 어떻게 보면 외롭게 달려온 캐릭터”라고 유자성을 소개했다

이어 “어떻게 보면 모든 면에서 박하다”며 “자신의 생각과 전혀 다른 나영원을 만나게 되면서 전혀 경험해보지 못했던 상황과 감정에 부딪히고 변화하게 된다”고 귀뜸했다.

무엇보다 ‘월간 집’을 통해 김지석은 정소민과 KBS2TV ‘드라마 스페셜- 나에게로 와서 별이 되었다’(2013) 이후 8년 만에 재회했다. 그는 “정소민은 유연한, 열려있는 배우다. 리액션을 잘 소화해 줘서 도움을 많이 받았다”며 “내가 준비를 많이 하는 타입이라면, 정소민은 조금 준비를 하고 현장에서 바로바로 살아있는 연기를 하는 타입”이라며 환상적인 ‘케미’를 예고했다.

이를 옆에서 듣고 있던 정소민은 “8년 전 단막극 했을 때도 그랬고, 다른 사람을 배려하는 사람이다. 오빠 때문에 현장이 편할 정도로 드라마의 중심을 잡아줬다”며 “초반에 혼자 찍는 게 많았는데, 같이 촬영하니까 너무 재밌더라. 얼마나 재밌으려고 첫 호흡부터 재밌지 싶었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신겸 역을 맡은 정건주(왼쪽)와 최고 역을 맡은 김원해의 모습 / JTBC
신겸 역을 맡은 정건주(왼쪽)와 최고 역을 맡은 김원해의 모습 / JTBC

정건주는 사진작가 신겸 역을 맡아, 전작인 tvN ‘오 마이 베이비’(2020)에서 보여준 연하남의 매력을 한차례 더 보여줄 전망이다. 그는 “연하남의 매력,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며 “자유분방하면서도 전보다 성숙한 매력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하고 싶은 일이 있으면 망설임 없이 하는 ‘욜로족’”이라며 “고민 없이 자라온 신겸에게 인생 최대의 고민이 생긴다. 영원 기자를 알고 난 뒤부터 생기게 된다”고 말해 신겸 역이 지닌 서사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원해는 ‘월간 집’ 편집장이자, 재건축 소식만 바라보고 사는 최고 역으로 분해 작품에 현실감을 더한다. 

그는 “많은 드라마들이 사랑, 복수 등 감정에 치우친 내용을 다루지 않나”라며 “우리 드라마는 의식주 중 가장 중요한 집 문제를 다룬다. 이사를 앞둔 나로서 관심이 갈 수밖에 없었다. 더욱이 전작인 KBS2TV ‘오월의 청춘’이 12부작으로 끝나서 16부작을 해보고 싶은 욕심도 있었다”고 솔직하게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여의주 역을 맡은 채정안(왼쪽)과 남상순 역을 맡은 안창환 / JTBC
여의주 역을 맡은 채정안(왼쪽)과 남상순 역을 맡은 안창환 / JTBC

이 밖에도 채정안이 월세 130만 원 럭셔리 삶을 살아가는 여의주 역으로, 안창환이 여자친구와의 결혼을 위해 청약 당첨만을 기다리는 남상순 역으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특히 이날 안창환은 “사람다운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며 “지금까지는 쑥스럽지만 ‘신스틸러’로서 강렬한 이미지를 남겼다면 지금은 인간적이고 따듯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연기 변신을 예고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월간 집’은 오늘(16일) 밤 9시에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