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8 22:32
여야, 본회의 일정 두고 주말 신경전
여야, 본회의 일정 두고 주말 신경전
  • 박태진 기자
  • 승인 2015.09.05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위크 = 박태진 기자] 여야가 특수활동비 문제를 둘러싸고 여전히 대립각을 형성하고 있다. 주말인 5일 새누리당은 야당의 몽니로 국회가 공전하고 있다고 비판했고, 새정치민주연합은 특수활동비를 투명하게 쓰자는 것이 왜 몽니냐고 맞섰다.

김영우 새누리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구두논평을 통해 “야당의 몽니로 지난해 결산안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문턱을 넘지 못한 상태”라고 비판의 포문을 열었다.

김 수석대변인은 이어 “국회가 국민을 위해 일하는 헌법기관이라고 말하기 부끄러운 지경”이라며 “야당은 일자리를 걱정하기 전에 일자리를 만들기 위한 법안 처리에 힘을 모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이에 대해 “엊그제 김무성 대표가 보수정권 8년의 경제 실패를 노조 탓으로 한순간에 떠넘기더니, 국정감사가 본격 시작되기도 전에 여당 대변인은 본회의 일정을 주문하며 야당 탓으로 돌리려 하고 있다”고 반격했다.

강선아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1130조원의 가계부채, 수출 감소, 4년 6개월 만에 국민총소득까지 감소해 성장률마저 2%대로 주저앉을 만큼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국민의 혈세로 편성하는 특수활동비의 쓰임을 투명하게 하고 제도를 보완하자는 것이 어째서 ‘몽니’인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이 같이 말했다.

강 부대변인은 이어 “국정의 한 축으로서 책임 있는 여당이라면 적극적으로 문제를 풀어나가야 할 새누리당이 민생의 우선순위가 아니라 청와대 우선순위에 맞춰 정부 입맛에 맞는 법안처리에만 급급 하는 것이야말로 국민을 위해 일하는 헌법기관으로서 부끄러운 일임을 깨달아야 한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이번 국정감사는 19대 국회 마지막 국정감사이다. 국민을 향해 국회가 제대로 할 일하는 마지막 기회”라며 “사생결단의 각오로 파탄에 빠진 민생을 살리고, 대중소기업 상생, 노동자 보호로 경제위기를 극복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