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2 19:49
박용만 두산그룹 회장, 청년희망펀드에 30억원 기부
박용만 두산그룹 회장, 청년희망펀드에 30억원 기부
  • 정소현 기자
  • 승인 2015.11.05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원진도 기부에 동참해 5억 원 내놓아…총 35억 원 기부

[시사위크=정소현 기자] 두산그룹 박용만 회장과 임원진은 청년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기 위한 ‘청년희망펀드’ 기부에 동참한다고 5일 밝혔다. 박용만 회장이 개인재산 30억 원을 내놓고, 임원진도 5억 원을 내 두산에서 총 35억 원을 기부하게 된다.

박용만 회장은 “청년 일자리 문제는 우리 사회에서 최우선적으로 해결돼야 할 과제 중 하나”라면서 “미래 주역인 청년들의 역량과 재능을 키울 수 있는 좋은 일자리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용만 회장은 앞서 지난달 말에는 동대문 미래창조재단을 위해 사재 100억 원을 출연한다고 밝혔다. 동대문 미래창조재단은 동대문 상권 활성화와 동대문 지역 균형 발전을 목표로 하는 재단으로 박 회장이 100억 원, 두산그룹이 100억 원 등 총 200억 원을 출연해 지난달 26일 출범식을 가졌다.

한편 청년 일자리 창출과 관련, 두산은 동대문 두산타워에 면세점을 유치할 경우 신규 채용인력을 전원 정규직으로 채용할 방침이며, 이들 중 46%를 청년에게 배정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