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7 01:17
최태원 SK그룹 회장 “일심동체로 경제위기 돌파하자”
최태원 SK그룹 회장 “일심동체로 경제위기 돌파하자”
  • 이미정 기자
  • 승인 2015.12.15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K 최태원 회장이 '동반성장 CEO 세미나'에 참석한 협력회사 대표들과 질의응답을 하며 상생협력, 동반성장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제공: SK그룹>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SK그룹 최태원 회장이 SK 각 관계사 협력회사 대표들을 만나 “현재 국내외 경제상황이 만만치 않은 만큼, 대기업과 협력사가 일심동체가 되어야 이 위기를 경제활성화 국면으로 전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SK그룹은 최태원 회장이 15일(화) 서울 광장동 SK아카디아에서 열린 ‘2015 동반성장 CEO 세미나’에 참석해 SK그룹과 동반성장에 적극 동참하고 있는 협력사 대표들에게 동반성장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하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SK 동반성장 CEO 세미나’는 그룹 차원에서 협력회사 CEO들을 대상으로 매년 총 10회에 걸쳐 경영전략과 리더십 등 경영에 가장 필요한 사안들을 중심으로 교육하는 동반성장 대표 프로그램으로 2007년 5월 시작 후 현재까지 약 5500여명이 참가했다.

이번 세미나에는 SK 수펙스추구협의회의 동반성장 주관 위원회인 사회공헌위원회 이문석 위원장을 비롯해 SK텔레콤 장동현 사장, SK하이닉스 박성욱 사장, SK건설 조기행 사장 등 8명의 관계사 CEO 및 협력회사 CEO 89명이 참석했다.
 
특히 올해는 2005년 11월 협력회사 대표들에게 최태원 회장이 ‘행복동반자경영’을 선언한 지 10년째 되는 뜻 깊은 해란 점에서 각별한 의미가 있다고 SK는 설명했다.

SK는 2005년 ‘행복동반자경영’ 선언 이후 2006년 동반성장아카데미, 2009년 동반성장펀드, 2013년 그룹 동반성장위원회 출범 등 지난 10년간 동반성장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해온 바 있다.

최 회장은 이 자리에서 “전 세계적으로 유가하락과 새로운 경쟁체제 등으로 우리 경제와 주요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모든 경제주체가 힘을 합쳐야 할 것”이라며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협력을 통한 동반성장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최 회장은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그리고 대기업들이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창조경제에서 의미 있는 결과가 나오고 있는 것을 직접 확인하고 있으며, 앞으로 더 큰 성과가 나와 경제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사례도 들었다.

이어 “기후변화협약 같은 새로운 기업 환경이 등장하는데, 이 같은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는 특정분야의 기술을 갖고 있는 중소기업들과 대기업간의 협력은 반드시 필요하며, 이를 통해 윈윈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SK그룹의 동반성장 문화에 대해서 최태원 회장은 “SK가 추구하는 행복동반자는 달성의 목표가 아닌 영속적으로 추구하고자 하는 가치”라며, “SK의 동반성장이 SK뿐만 아니라 협력회사에서도 경영철학이자 기업문화로 온전히 자리잡길 바란다”고 제안했다.

최 회장은 이 자리에서 SK그룹에 동반성장 문화가 정착된 대표적인 사례로 올해 SK하이닉스가 실시한 상승임금 협력사 공유제와 협력사 인력난 해소를 위한 고용디딤돌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국가적으로는 대∙중소기업 생태계가 강해지고 SK와 협력회사의 경쟁력은 커지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미나에 참석한 SK이노베이션 협력사 ㈜삼구아이앤씨 구자관 대표는 “SK 동반성장 CEO 세미나는 각 분야 최고 전문가들의 강의를 제공해 기업 경영에 대한 통찰력을 얻는 좋은 기회가 된다”며 “일시적인 지원보다 ‘교육’이라는 방식을 통해 협력사 경쟁력 강화에 초점을 맞춰 더 큰 고마움을 느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최회장과 SK 주요 관계사 CEO들은 10년 전 행복동반자 경영 선언 때와 마찬가지로 행사를 마치고 돌아가는 89개 협력사 CEO들과 일일이 악수를 하며 배웅했다.

이번 세미나와 관련 SK그룹 이문석 사회공헌위원장은 “대기업과 중소기업 모두 경쟁력과 협력이라는 두 가지 힘을 갖춰야 동반성장과 경제활성화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며 “동반성장 문화 확산을 위해 더욱 노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