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5 04:29
민주당·바른미래, 나경원 국회연설 ‘혹평’
민주당·바른미래, 나경원 국회연설 ‘혹평’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9.10.29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대해 여야가 일제히 '혹평'을 했다. 사진은 29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나경원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경청하는 여야 의원들 모습. / 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대해 여야가 일제히 '혹평'을 했다. 사진은 29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나경원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경청하는 여야 의원들 모습.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여야는 29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대해 혹평했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문재인 정부에 대해 ‘증오를 쏟아냈다’라는 이유에서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나 원내대표 연설은 미래에 대한 걱정은 없고,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증오와 저주로 가득 차 있다”고 말했다.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어제(28일) 한국당은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의 연설에 대한 평가로 ‘야당 탓’만 한다고 비판했는데, 오늘 나 원내대표 연설은 ‘여당 탓’으로만 일관할 뿐 아니라 무엇이 야당 리스크인지 실체를 보여줬다”라면서 “진정한 야당 모습이란 비판할 땐 비판하지만 공조할 것은 공조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가 제시한 대안들은 이제라도 한국당이 입법기관으로서 역할을 다 한다고 하면 진즉에 다 해결됐을 문제”라며 “막말과 고성이 오가고 가짜뉴스가 판치는 보수집회로 나갈 때가 아닌 예산과 입법으로 국회의 역할을 다하고 제 할 일을 다 하길 바란다”고 했다.

바른미래당도 나 원내대표 연설에 대해 “유연함이 없다”고 평가했다.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나 원내대표 연설에서는) 여야 협치를 위한 양보와 협의의 의사도 드러나지 않았다. 한국당만이 옳다는 주장을 넘어 독선의 말 잔치였다는 데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당에 “(나 원내대표가 연설에서 문재인 정부에 대한) 선전포고가 아니라 협상 제의가 우선이었다면 더 좋았을 법했다. 바른미래당은 한국당에 앞으로 유연한 협상의 자세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정의당도 나 원내대표 연설을 두고 “논리는 없고 수사만 있었다”고 혹평했다. 김종대 수석대변인은 “(나 원내대표 연설에는) 국정농단 세력의 부활을 획책하는 저주와 선동의 언어로 가득 차 있다”라면서 “3년 전 촛불 항쟁 당시 계엄이나 모의하던 국헌문란의 연장에서 단 한 발도  나아가지 못했다. 이런 제1야당의 존재는 국민에게 자산이 아니라 큰 짐이 될 뿐”이라고 꼬집었다.

평화당은 나 원내대표가 문재인 정부를 질타한 것에 대해 “촛불 국민의 기대를 채우지 못한 정부에 대한 비판은 당연하다”라면서도 “나 원내대표의 연설은 반대를 위한 반대로 점철됐다”고 평가했다.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선거제 개혁과 사법개혁에 반대하고 신자유주의와 냉전체제로 돌아가자는 주장은 한국당이 탄핵 이후 한 치도 혁신하지 못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