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7 02:52
깊어지는 인·중 갈등… 인도, 5G사업서 화웨이·ZTE ‘배제’
깊어지는 인·중 갈등… 인도, 5G사업서 화웨이·ZTE ‘배제’
  • 박설민 기자
  • 승인 2021.05.06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인도 통신부의 발표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자국 내 5G시범사업을 진행할 해외 통신장비 제조사에서 중국의 화웨이, ZTE를 제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픽=박설민 기자

시사위크=박설민 기자  인도와 중국의 국가간 갈등이 깊어지면서 중국 통신업계에도 불똥이 튀는 모양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인도 통신사업부는 5일 자국 내 5G 시범 사업을 허용한다고 발표했다.

인도 통신사업부의 발표에 따르면 릴라이언스지오, 바라티 에어텔 등 자국 통신사와 자국 내 5G시범사업을 진행할 해외 통신장비 제조사는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 등이다. 해당 기업들은 6개월간 인도 내 5G시범 사업을 진행하게 된다. 

반면 전 세계적으로 가장 큰 통신장비 회사라고 평가받는 중국의 화웨이와 ZTE는 시범 사업 대상에서 배제됐다. 인도 정부가 중국 기업의 사업 참여를 공식적으로 제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인도 통신사에 대한 중국 기업들의 5G장비공급을 금지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사실상 인도정부가 자국 5G시장에서 중국 통신장비기업을 퇴출한 것으로 보고 있다. 통신장비 제조사가 통신망 시범 사업에 참여하지 않고 본 사업에 참여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인도 대표 언론사 ‘더 힌두’ 역시 “이번 조치로 화웨이, ZTE 등 중국 통신장비 업체는 인도의 5G시장경쟁에서 공식적으로 제외됐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업계에서는 인도 정부의 중국기업 5G시범 사업 제외 조치가 중국 IT업계에 적잖은 타격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인도가 세계 최대 규모의 스마트폰 시장인만큼 5G장비에 대한 수요도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번 시범사업 제외는 중국 기업은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 등 경쟁사들과 경쟁해볼 기회조차 얻지 못하게 된 것”이라고 전했다.